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원성취 명당 남해 금산 “새해엔 모두 웃게 해주세요”

남해 금산에 들었다. 남해안의 이 가파른 산에는 소원 하나는 꼭 들어주신다는 관음보살이 계시다. 상사암에 올라 보리암 관음보살을 바라봤다. 마침 해가 지는 시간이어서 관음보살에만 누런 해가 비쳤다. 이번에는 꼭 소원을 들어주시리라 믿는다.

남해 금산에 들었다. 남해안의 이 가파른 산에는 소원 하나는 꼭 들어주신다는 관음보살이 계시다. 상사암에 올라 보리암 관음보살을 바라봤다. 마침 해가 지는 시간이어서 관음보살에만 누런 해가 비쳤다. 이번에는 꼭 소원을 들어주시리라 믿는다.

2020년 경자년(庚子年)이 저물어간다. 올해는 뒤돌아보지 않으련다. 아쉬움도 없고, 서운함도 없다. 어서 새해가 오기만 바란다. 내년이라고 뾰족한 수가 있을까마는, 이 징글징글했던 경자년과는 서둘러 연을 끊고 싶다. 다들 마찬가지일 테다.
 

3대 관음 성지 보리암
남해 바라보고 선 천하 명당
산과 절 경계 모호한 별천지
산장에선 컵라면 인증사진도

2020년을 보내는 의식을 치렀다. 마음이라도 편해질까 싶어 나만의 송년회를 작정했다. 고민 끝에 남해 금산을 찾았다. 이 사연 많은 산을 오른 건 보리암 때문이다. 보리암 관음보살이 소원 하나는 꼭 들어준다는 전설이 내려온다. 하여 정성껏 기도하고 진심으로 소원했다. ‘내년에는 거리에서 웃는 얼굴을 보게 해주세요.’
  
왕이 내린 이름
 
남해 금산은 임금이 내린 이름이다. 조선 태조 이성계가 금산(錦山)이라고 이름을 지어줬다. 금산에서 100일 기도를 올린 뒤 이성계는 조선을 건국했다. 과업을 이룬 보답으로 이성계가 금산에 비단을 내리려 했다. 하나 산 전체를 비단으로 덮을 수 없어 이름에 비단을 내려줬다. 사실이든 전설이든, 임금이 이름을 하사했다는 산은 금산이 유일하다.
 
저녁놀 진 상사암. 바다 건너에 여수 향일암이 있다.

저녁놀 진 상사암. 바다 건너에 여수 향일암이 있다.

금산(681m)은 큰 산이다. 차 타고 올라가 보리암만 들어갔다 나오면 작은 산이다. 하나 금산에는 무려 38경(景)이 전해 내려온다. 관동 지방의 명승 8곳을 일러 ‘관동팔경’이라 하듯이, 금산 자락에는 38개나 되는 명승이 있다. 명승마다 전설이 서려 있고, 역사가 배어 있다. 중국 진시황의 전설이 내려오는 터도 있고, 신라 불교의 양대 산맥 원효대사와 의상대사가 참선했다는 자리도 있다. 비둘기(천구암), 두꺼비(천마암), 닭(천계암), 용(용굴), 돼지(저두암), 사자(사자암), 거북이(요암)도 있다. 구석구석 돌아보면 한나절이 모자라다.
 
남해 금산의 기암괴석 중 단연 돋보이는 건 상사암이다. 금산 오른쪽 자락 비쭉 돋은 자리에 솟아 있다. 상사암에서 금산이 가장 잘 보인다. 보리암을 가운데 품고 양쪽으로 날개를 펼친 듯한 산세가 장쾌하다. 풍수를 몰라도 천하 명당 금산이 보인다.
 
금산산장에서 컵라면 먹는 인증사진이 요즘 인스타그램에서 인기다.

금산산장에서 컵라면 먹는 인증사진이 요즘 인스타그램에서 인기다.

상사암 옆 ‘금산산장’이 시방 젊은 연인으로 활기차다. 금산산장에서 컵라면 먹는 인증사진이 인스타그램에서 인기를 끌면서 젊은 연인이 부쩍 늘었다. 금산산장은 남해 금산이 국립공원이 아니었을 때부터 상사암 옆을 지킨 쉼터다. 옛날에는 손수 담근 막걸리도 팔았는데, 요즘엔 컵라면과 부침개만 판다. 남해군청이 최근 금산 구석구석을 잇는 ‘금산바래길’을 조성했다. 2㎞ 거리에 불과하지만, 다 걸으면 2시간 가까이 걸린다. 안내판이 없어 전용 앱 ‘남해바래길’을 켜야 한다.
 
세상의 모든 소원
 
보리암 해수관음상. 관음보살은 중생을 구해주는 보살이다.

보리암 해수관음상. 관음보살은 중생을 구해주는 보살이다.

보리암은 흔히 ‘3대 관음 성지’로 통한다. 관음보살을 모시는 사찰 중에서 내력이 깊고 유명한 세 곳을 이른다. 강원도 양양 낙산사의 홍련암과 강화도 보문사, 그리고 남해 금산 보리암. 관음 성지는 하나같이 바다를 끼고 있다. 관음보살이 바다와 인연이 깊어서다. 중국과 인도의 관음보살도 바닷가에 있다. 바다에 계신 관음보살상이라 하여 ‘해수관음상’이라 한다. 보리암 관음상도 해수관음상이다.
 
보리암 해수관음상이 서 있는 자리가 명당 중의 명당이다. 관음상 앞에 삼층 석탑이 서 있는데, 이 자리가 제일 기가 세다고 한다. 서재심(56) 남해군 문화관광해설사가 석탑에 나침반을 갖다 대니 바늘이 미친 듯이 춤을 췄다. 석탑 안에 사리가 모셔져 있다는 얘기도 있고, 석탑을 이루는 바위가 인도에서 건너왔다는 얘기도 있다.
 
쌍홍문. 왼쪽 동굴 안으로 들어가면 보리암 경내로 이어진다.

쌍홍문. 왼쪽 동굴 안으로 들어가면 보리암 경내로 이어진다.

남해 금산과 보리암은 경계가 모호하다. 걸어서 산을 오르다 보면 커다란 동굴 두 개와 맞닥뜨린다. 왼쪽 동굴을 통과해 조금 오르면 보리암에 들어선다. 쌍홍문(雙虹門)이라 불리는 이 동굴이 보리암의 일주문 역할을 한다. 사찰 일주문의 나한상이 험상궂은 것처럼, 보리암 쌍홍문도 해골바가지처럼 무섭게 생겼다. 금산이 보리암이고, 보리암이 금산이다.
 
남해 금산은 불교 성지일까. 보리암 전각 중에 간성각(看星閣)이 있다. 별을 보는 건물이라는 뜻이다. 별 중에서도 남극노인성을 보는 곳이다. 남극노인성은 도교에서 신성하게 여기는 별이다. 도교에서는 이 별을 보면 장수한다고 믿는다. 관음 도량 안의 도교 건물이 하나도 어색하지 않다.
 
보리암 아래에 이성계가 기도를 드렸다는 이태조기단(李太祖祈壇)이 있는데, 여기서 이성계는 보리암 관음보살을 섬기지 않았다. 남해 금산 산신령을 찾았다. 남해 금산 정상 어귀에는 단군을 모시는 신전도 있다. 남해 금산에는 우리네 모든 믿음이 모여 있다.
 
가파른 산을 오르려면 어쩔 수 없이 고개를 숙여야 한다. 소원을 빌 때도 고개 숙이고 절을 해야 한다. 고개 숙여 절을 하는 건, 나를 낮추는 행동이다. 그러니까 나를 내려놓는 의식이다. 보리암 관음보살이 소원 하나는 꼭 들어준다고 앞서 적었다.  
 
다만 조건이 따른다. 나를 위한 소원이 아니라 남을 위한 소원이어야 한다. 이번에도 나는 내려놔야 한다. 하여 소원을 다시 빌었다. ‘내년에는 사람들이 웃는 제 얼굴을 보게 해주세요.’  
 
글·사진=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