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디톡스, '보톡스戰' 절반의 승리 "보톡스 균주 영업비밀 아냐"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메디톡스 빌딩과 대웅제약 본사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메디톡스 빌딩과 대웅제약 본사의 모습. [연합뉴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5년째 이어진 메디톡스와 대웅제약 사이 보톨리눔 톡신(보톡스) 균주 분쟁에서 메디톡스의 손을 들어줬다. 다만 ITC가 ‘보툴리눔 균주는 영업비밀이 아니다’라고 판단하며 메디톡스의 ‘절반의 승리’라는 평가가 나온다.
 

대웅 '나보타' 수입금지 기간 '10년→21개월'

미국 ITC는 16일(현지시간)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가 관세법 337조를 위반한 제품이라고 보고 21개월간 미국 내 수입 금지를 명령한다”는 최종판결을 내렸다. 지난 7월 예비판결과 비교했을 때 ‘수입금지’라는 판결이 뒤집힌 것은 아니지만 기간이 대폭 줄었다. 당시 ITC는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나보타를 10년간 수입 금지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사진 대웅제약]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사진 대웅제약]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사의 균주와 제조공정 기술문서 등을 훔쳐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주장하며 지난해 1월 ITC에 공식 제소했다. ITC는 이번 최종 판결에서 보톨리눔 톡신 제조공정에 대한 대웅제약의 도용 등을 인정했다. 그러나 균주에 영업비밀이 존재한다는 예비판결은 취소한다고 명시했다.
 

"균주·제조공정 도용 입증"VS"사실상 승소"

이에 대해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은 '동상이몽'(同床異夢)과 같은 해석을 하고 있다. 메디톡스는 보툴리눔 균주가 영업비밀로는 인정 안 됐으나 도용 혐의가 입증됐다는 데 주목하는 반면, 대웅제약은 이제 더 이상 균주는 시비 대상이 아니라고 나왔다며 사실상 승리라고 보고 있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균주와 제조공정을 도용해 나보타를 개발한 게 입증됐다”며 “영업비밀로 인정되지 않아 수입금지 기간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용인의 토양에서 보툴리눔 균주를 발견했다는 대웅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라는 게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대웅제약은 ITC가 예비판결을 뒤집었다고 보고 “사실상 승소”라고 주장했다. 대웅제약은 “ITC 위원회가 메디톡스의 균주는 영업비밀이 아니라고 판단해 예비결정을 뒤집었으나, 제조공정 기술 관련 잘못된 판단은 일부분 수용해 수입금지 명령을 내린 것”이라며 “대통령 거부권 행사 및 미국 연방순회항소법원 항소를 통해 최종 승리를 확신한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ITC의 나보타에 대한 21개월 수입금지 명령에 대해 즉각 집행정지 가처분을 신청할 계획이다.
 
보톡스는 식중독을 일으키는 보톨리눔 균에서 추출한 독성 단백질로, 이를 피부 밑에 주입하면 근육 마비가 일어나 주름이 펴지고 과도하게 발달한 근육을 축소할 수 있다. 이런 점 때문에 미용 목적으로 널리 알려져있지만 치료용으로도 쓰인다. 세계 보톡스 시장은 매년 10% 정도씩 성장하고 있으며, 내년엔 59억 달러(약 7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양측 모두 수백억 소송비용

분쟁은 일단락 됐지만, 두 회사 모두 손해가 적지 않다. 증권 업계에 따르면 올해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이 쓴 소송 비용은 각각 200억원과 300억원 대에 달한다. 메디톡스는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 1113억 원, 영업손실 254억 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24.6%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558억 원 줄어 영업손실을 떠안았다. 대웅제약도 1분기 영업이익 88% 감소, 2분기 적자전환 등 부진한 실적 흐름을 보였다.
 
메디톡스의 '메디톡신' [사진 메디톡스]

메디톡스의 '메디톡신' [사진 메디톡스]

게다가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제 시장 1위였던 메디톡스의 ‘메디톡신’은 왕좌를 내어준 지 오래다. 메디톡신은 2006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허가받은 ‘1호 토종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시장을 빠르게 장악했으나, 현재는 휴젤에 1위를 넘겨준 상태다. 휴젤이 시장 1위에 등극한 건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갈등이 본격화되기 시작한 2016년이었다.  
 

'영업비밀 아니다'라는 판결이 의미하는 것

보툴리눔 균주가 영업비밀로 인정되지 않은 점은 국내 시장 전반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메디톡스는 국내에서 20개 넘게 난립하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 기업들을 검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만약 ITC가 균주가 영업비밀이라고 판단한다면, 균주 출처 논란이 다른 업체로 옮겨붙어 줄소송이 이어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실제 질병관리청은 이달 3일 보툴리눔 균주를 보유한 국내 업체 및 기관 20여 곳을 대상으로 균주의 출처를 묻는 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식재산권(IP) 분야의 소송 및 중재 권위자인 로저 밀그림(Roger Milgrim) 변호사는 균주 영업비밀과 관련해 “경쟁 우위가 없으면 영업비밀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밀그림 변호사는 지난 8월 ITC에  “(ITC 판사가) 메디톡스의 균주가 경쟁사 균주보다 경쟁 우위에 있다는 점을 입증하지 않았음에도 영업비밀법을 근거로 (나보타에 대한) 배제 및 정지 명령을 내렸다”는 공익의견서를 정식 제출했다. 그 근거로 홀A하이퍼(Hall A Hyper)에서 파생된 균주가 수십 년간 일반적으로 유통됐고, 균주의 DNA(유전자) 정보가 미국 국립생물공학정보센터(NCBI)에 이미 공개돼 비밀성이 없다는 점 등을 꼽았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