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8세 고위험군 바이든 "새치기 안해, 백신 공개적으로 맞겠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공개적으로 맞겠다는 뜻을 재차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열린 피트 부티지지 교통장관 내정자 소개 행사에서 백신 접종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고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백신을 맞으려는) 줄을 앞지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아울러 “백신을 맞아도 안전하다는 걸 미국인에게 보여주고 싶다”면서 “백신을 맞을 때 공개적으로 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구체적인 접종 시기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올해 78세인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 감염 고위험군에 속한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 3일에도 CNN 인터뷰에서 백신에 대한 신뢰를 보여주기 위해 공개적으로 접종을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앞서 버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빌 클린턴 등 전임 대통령 3명도 지난 2일 백신 공개 접종 계획을 밝혔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전날 ABC방송의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안보상의 이유로 바이든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가능한 한 빨리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공개적으로 권고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은 지난 11일 미 제약업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을 내리고 지난 14일부터 접종을 시작했다. 의료진과 요양원 거주자·직원이 우선 접종 대상자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