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완치됐는데도 입원 거부" 코로나보다 무서운 '확진자 낙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유행하면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들이 '확진자'란 낙인찍기에 시달리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는 이유로 병원 입원을 거부당하거나 직장 동료들 사이에서도 소외되기 일쑤여서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를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현재까지 코로나19의 누적 확진자는 4만5000여명에 달한다. 
 
취업준비 학원을 다니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서모(27)씨는 16일 “나보다 나로 인해 일상생활에 차질이 생긴 가족들과 친구들이 생각나 미안함을 떨칠 수 없었다”며 “몸보다는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열흘 전 확진 판정을 받았을 때 너무 믿기지 않아 5번이나 되물었다”며 "거리두기를 준수하고 마스크를 항상 착용했는데 너무 당혹스러웠다"고 했다. 서울시 강동구에 거주하는 30대 김가영(가명)씨도 “지난달 말 회사 같은 층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검사받았는데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나뿐만 아니라 남편과 10개월 된 아이까지 감염돼 죄책감이 들었고 가족과 생이별해 마음도 무거웠다”고 말했다.
 
지난 8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한 집합금지 조치 시행으로 서울 동작구 노량진 학원가가 한산하다. 연합뉴스 (※기사 내용과는 무관한 사진)

지난 8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한 집합금지 조치 시행으로 서울 동작구 노량진 학원가가 한산하다. 연합뉴스 (※기사 내용과는 무관한 사진)

‘코로나 낙인’으로 고통

‘확진자 낙인’으로 완치 후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도 있다. 섬유근육통으로 지난 1일부터 병원에 입원 중이었던 A(26)씨는 병실에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소식을 듣고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문제는 코로나 완치 결과를 받고 난 뒤부터였다. A씨는 “섬유근육통 증상이 심해져 저번에 입원한 병원에 완치 판정 진단서를 떼고 갔는데 ‘코로나에 걸리지 않았느냐’며 입원이 안 된다고 하더라”라며 “병원에서 확진된 것도 억울한데 피해 보상을 받아도 모자랄 판에 입원 거부까지 당하니 속상했다”고 토로했다.
 
지난달 4일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시민들을 검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달 4일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시민들을 검사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검사 결과를 앞둔 사람들도 ‘낙인 공포’에 시달리기는 마찬가지다. 감기 증세가 나아질 기미가 안 보이자 지난 14일 서울 마포구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온 직장인 임모(28)씨는 “직장 동료들과 같이 밥을 먹어서 양성이 뜨면 피해를 줄 것 같아 무서웠다”며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내내 자가격리되진 않을까, 회사에서 잘리지는 않을까 불안했다”고 밝혔다. 임씨의 사례처럼 유명순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팀이 지난 10월 말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7.8%가 코로나 낙인에 대한 두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상황이 이러다 보니 과거 사례를 거울삼아 코로나19 환자의 정신건강 문제를 살펴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립중앙의료원과 서울대병원, 서울의료원 등의 조사에 따르면 2015년 발생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 감염자 조사에서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완치 1년 뒤에도 정신건강 문제에 시달린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자에 대한 사회적 낙인을 높게 인지할수록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위험도도 높았다.
 

“누구나 감염자 될 수 있어…낙인 자제”

전문가는 누구나 감염병에 걸릴 수 있는 만큼 코로나19 감염을 개인의 문제로 치부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다. 전덕인 한림대학교 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내가 특별히 잘못해서 감염병에 걸렸다고 하기 어렵기 때문에 사회가 확진자를 배척할 게 아니라 포용해야 한다”며 “낙인찍기 분위기로 가면 증상이 있어도 검사를 피하려고 할 수 있어 사회적으로도 손실이 크다”고 설명했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