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혐한' 언동 일삼는 日 DHC···이번엔 회장이 “존토리” 망언

재일 한국·조선인 깎아 내린 DHC 회장 메시지. DHC 온라인 판매 사이트 캡처

재일 한국·조선인 깎아 내린 DHC 회장 메시지. DHC 온라인 판매 사이트 캡처

일본 화장품 대기업 DHC가 요시다 요시아키(吉田嘉明) 회장 명의로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재일 한국·조선인을 비하해 물의를 빚었다. CEO가 이처럼 차별을 조장하는 발언을 하자 SNS에서는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16일 DHC의 온라인 판매 사이트를 보면 요시다 회장은 지난달 건강보조식품 경쟁사인 산토리와 자사를 비교하는 글을 쓰면서 재일 한국·조선인을 싸잡아 깎아내렸다. 
 
그는 "산토리는 어찌된 일인지 대부분 CF모델로 코리아(한국·조선) 계열 일본인을 기용해 '존토리'라고 야유당하는 것 같다"며 "DHC는 기용한 탤런트를 비롯해 모든 것이 순수한 일본 기업"이라고 썼다. 존토리는 재일 한국·조선인 등을 멸시하는 표현인 '존'(チョン)에 산토리의 '토리'를 합성한 말로 보인다. 
 
요시다 회장의 이같은 주장은 SNS에서 반발을 샀다. 이날 트위터에는 "#차별기업 DHC의 상품은 사지 않습니다"라는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트위터 사용자들은 "기업 대표가 왜 이런 발언을 하는지 모르겠다" "수개월 전에 여기서 건강보조식품을 샀고 슬슬 또 살까 생각했지만 사는 것을 그만두겠다" "이것이 폭력적 선언이라는 것을 모르는가? 이것을 알고도 제품을 구매하는 사람은 같은 죄"라고 비판했다. 
 
DHC 측이 혐한 언동을 일삼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이 회사의 자회사인 DHC TV에는 극우 성향 인사가 출연했다. 그는 당시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바로 뜨거워지고 바로 식는 나라이기 때문에 일본은 조용히 두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출연자는 평화의 소녀상을 두고 "예술성이 없다"고 평가하면서 "내가 현대미술이라고 소개하며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것인가"라는 망언을 했다.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 재팬에 따르면 요시다 회장은 2016년 2월 홈페이지의 회사 소개 코너에 올린 메시지에서 재일 한국·조선인을 '사이비 일본인'이라고 칭하며 "모국으로 돌아가면 좋겠다"고 적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