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무서워 병원 못 가는데…정신과·성형외과 매출은 늘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 탓에 자영업자 등이 최악의 한 해를 보내는 가운데 병·의원 등 같은 업종 안에서도 세부 분야에 따라 매출 실적이 엇갈렸다. 
 
하나은행의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16일 낸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 보고서에는 이같은 내용이 담겼다. 연구소는 지난해 1~10월과 올해 1~10월 신용·체크카드 매출 데이터를 230개 업종별로 비교했다.
병원 진료 이미지. 셔터스톡

병원 진료 이미지. 셔터스톡

 

피·안·성, 정신과에 환자 몰렸다

세부업종별 차이가 가장 크게 벌어진 업종은 의료업이다. 의료업계 중 정신건강의학과의 올 1~10월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 늘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우울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늘어나서다. 안과(+24%), 성형외과(+10%), 피부과(+10%)도 코로나19 특수를 누렸다. 전염병 확산으로 재택근무를 하게 되면서 회복에 시간이 걸리는 미용 수술과 시술을 많이 받은 영향이다.
 
반면 이비인후과의 1~10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 줄었고 소아청소년과(-10%), 종합병원(-6%), 한의원(-2%)도 타격을 받았다. 코로나19로 웬만하면 병원을 가지 않으려는 분위기가 조성된 데다 시민들이 손 씻기 생활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 감기 같은 유행성 질환이 줄었기 때문이다.
업종별 코로나 매출 증감 추이.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업종별 코로나 매출 증감 추이.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자동차학원·오토바이·자전거 매출 ‘UP’

학원업종 가운데는 자동차운전학원이 코로나19의 유일한 수혜를 봤다. 운전학원의 올해 10월까지 매출은 전년과 비교해 19% 증가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 두기의 영향으로 대중교통보다는 개인 이동 수단을 이용하려는 수요가 늘면서 생긴 현상”이라고 말했다. 같은 이유로 자전거 판매점과 오토바이 판매점 카드 매출도 지난해 동기 대비 각 92%, 55% 늘었다. 
 
반면 무술 도장은 코로나 1차 유행 때인 지난 3월 한달 매출이 지난해 동월 대비 83%나 줄었다. 외국어학원도 지난 3월 매출이 56% 감소했다. 예체능계열학원은 3월 매출이 63% 빠졌지만, 2차 유행 여파가 지속하던 10월에는 오히려 7% 늘었다. 대학 입시를 앞둔 영향으로 보인다.
 
코로나19 때문에 바뀐 음주 문화도 카드 데이터로 확인됐다. 일반주점과 단란주점, 유흥주점 등의 1~10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40% 떨어졌다. 반면, 주류전문점은 오히려 35% 더 벌었다. 특히 코로나19의 2차 확산세가 거세던 9월에는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매출이 83%나 올랐다. 술을 사와 집에서 마시는 ‘홈술’ 유행이 퍼진 결과다.
 
재택근무 증가와 야외활동 자제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주거환경을 개선하려는 사람이 많아졌고, 가구판매점과 실내 인테리어 업종 매출도 각각 25%, 15%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관련기사

 
올해 '비대면 추석' 기간엔 고향 방문 대신 자전거 판매점(+137%), 낚시·골프용품 판매점(+72%), 골프장(+50%) 같은 레저 관련 업종의 매출 증가가 두드러졌다. 같은 기간 철도(-46%), 고속도로 통행카드(-55%)는 이용금액이 크게 줄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