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확 젊어진 정의선호…미래차·UAM 60년대생이 이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부회장 2명이 물러나고 1960년대생 젊은 사장들이 최고경영진에 합류하는 내용의 수시 인사를 실시했다. 정의선 회장이 미래 사업 방향으로 제시한 개인항공모빌리티(UAM), 미래 차 연구·개발(R&D)과 로보틱스 등 신(新) 성장동력 부문에서 승진 인사가 이뤄졌다. 이번 인사는 정 회장이 회장에 오른 후 첫 사장급 인사다.
 

직접 발탁한 장재훈 현대차 대표에
조성환 모비스, 윤영준 건설 대표
UAM 총괄 신재원 사장으로 승진
40대 대거 임원 승진, 여성도 5명

현대차그룹은 15일 장재훈(56)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발령하고 현대차 대표이사에 내정하는 등 하반기 수시 인사를 발표했다. UAM 사업부장을 맡고 있는 신재원(61) 부사장도 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임원인사

현대자동차그룹 임원인사

장 신임 대표이사는 미국 보스턴대 경영대학원 석사 출신으로 정의선 회장이 직접 발탁한 인물이다. 현대차 고객가치담당, 경영지원본부장을 거쳐 국내사업본부장과 제네시스 사업본부장 등을 맡아왔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출신인 신 사장은 그룹의 미래를 책임질 UAM 사업 가속화의 역할을 맡고 있다.
 
핵심 계열사인 현대모비스 대표이사에는 조성환(59) 부사장이 승진 임명됐다. 조 신임사장은 현대모비스의 R&D와 전장BU(사업부)를 담당해 온 모빌리티 전문가다. 현대차 구매본부장 정재욱(61)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현대위아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정 신임사장은 그룹의 부품 개발 전문가로 전동화 핵심 부품 등 현대위아의 사업 구조 개편과 경쟁력 제고를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대표이사에는 윤영준(63) 부사장(주택사업본부장)이 내정됐다. 윤 신임사장은 주택사업 브랜드 고급화와 주요 대형 수주사업에서 주목할만한 성과를 낸 점을 인정받았다. 앞으로 건설사업 경쟁력 확보와 조직문화 혁신의 과제를 부여받았다.
 
미래 차, 모빌리티, 로보틱스 등 핵심 사업분야에서도 승진 인사가 이뤄졌다. 현대·기아차 제품통합개발담당 이규오(60) 전무와 연료전지사업부장 김세훈(54) 전무는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 신임 부사장은 내년 출시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개발을 지휘한 인물이다. 김 신임 부사장 역시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는 수소연료전지 개발을 책임져 왔다. 로보틱스랩 현동진 실장도 상무로 승진했다. 지난 11일 미국 보스턴다이내믹스를 인수한 현대차그룹은 미래 사업의 20%를 로보틱스로 채우겠다는 청사진을 내놓고 있다.
 
성과와 잠재력을 인정받은 40대 초·중반 인사에 대한 임원 발탁 인사도 이뤄졌다. 현대기아차 CVC팀장 신성우 책임매니저, 현대차 경영분석팀장 윤구원 책임매니저, 기아차 외장디자인실장 김택균 책임연구원, 현대캐피탈 데이터 사이언스 실장 이상봉 시니어매니저, 현대건설 국내법무담당 이형민 책임매니저 등이 상무로 승진했다.
 
여성 신규 임원도 5명이 배출됐다. 현대차 브랜드커뮤니케이션1팀장 김주미 책임매니저, 기아차 북미권역경영지원팀장 허현숙 책임매니저, 현대커머셜 CDF실장 박민숙 시니어매니저, 현대건설 플랜트영업기획팀장 최문정 책임매니저, 현대건설 일원대우재건축 현장소장 박인주 책임매니저 등이 상무로 승진했다.
 
현대차그룹은 “신규 임원 승진자 가운데 약 30%가 미래 신사업·신기술·R&D 부문에서 배출됐다”며 “급변하는 대내외 경영환경에 대응하고, 미래 사업 비전을 가속화하는 역량 확보에 초점을 둔 인사”라고 밝혔다.
 
재계에선 1970년생으로 상대적으로 젊은 정의선 회장이 50대 사장들을 실무 중심으로 요직에 배치한 게 이번 인사의 핵심이라고 평가한다. 고태봉 하이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관리와 조직 중심의 현대차그룹이 이제는 실무와 관리를 혼합한 형태로 바뀌는 셈”이라며 “순혈주의를 파괴하고 미래에 방점을 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