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 70% “코로나 백신 나오면 해외여행 간다”

인천공항공사 ‘코로나19 백신 개발 이후 해외여행 의향 설문조사’ 결과. 자료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 ‘코로나19 백신 개발 이후 해외여행 의향 설문조사’ 결과. 자료 인천공항공사

한국 국민 10명 중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면 해외여행을 떠날 것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15일 공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개발 이후 해외여행 계획 여부’ 질문에 내국인의 70.2%, 외국인의 82.0%가 ‘떠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여행 시기는 ‘백신 개발 후 3∼6개월 이내’라는 응답이 내국인 33.4%, 외국인 35.3%로 가장 높았다. 여행 지역의 경우 내국인은 유럽(42.2%)을, 외국인은 아시아(57.2%)를 가장 선호했다.
 
해외여행을 계획하는 이유로는 관광 목적이 90% 이상(내국인 90.6%·외국인 95.7%)으로 가장 높았으며, 업무(내8.8%·외3.4%), 교육(내0.6%·외0.9%) 순이었다.
 
여행 기간은 7일∼1개월 이내(내48.4%·외49.2%)가 가장 높았고, 4∼6일(내41.9%·외39.6%)이라는 응답도 많았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이후 예방접종을 하겠다는 응답은 70% 이상(내70.9%·외75.3%)으로 높게 나타났다. 접종 이유로는 내국인의 89.1%가 ‘해외여행을 가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반면 백신 개발 이후에도 해외여행을 계획하지 않는 이유로는 응답자의 50%가량(내53.1%·외45.2%)이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꼽았다. 일정 조정 어려움(내17.9%·외17.8%), 휴가 비용 부담(내11.7%·외11.1%) 등도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10월 30일부터 11월 20일까지 내국인 1000명과 중국, 일본, 베트남 등 외국인 6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