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선거인단 투표서 승리…대선 당선 공식화



[앵커]

5시 정치부회의 #여당 발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최종 승리를 확정지었습니다. 지난 대선에서 확보한 선거인단의 투표가 마무리 된 겁니다. 소위 '배신투표'는 하나도 없었고, 바이든 당선인은 원래대로 306표를 모두 가져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식 연설은 없었지만 불복 입장을 이어갔습니다. 류정화 반장이 바이든 당선인의 당선 일성과 그간 미국 대선 소식 정리했습니다.



[기자]



이변은 없었습니다. 조 바이든 당선인이 미국의 46대 대통령이 됐습니다. 선거인단 과반인 270명을 훌쩍 넘는 306명이 바이든에게 실제로 투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기대했던 반란표는 단 한표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4년 전과는 결과가 달라진 다섯 개 주, 바로 트럼프 대통령 측이 투표 결과에 대해 소송을 제기한 곳들에서 승부가 갈렸습니다. 4년 전 트럼프 대통령 역시 똑같은 숫자, 306명의 투표로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232표를 누르고 대통령이 됐죠.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압도적인 승리-landslide'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명백한 '내로남불'이죠.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당선인 (현지시간 지난 14일) :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인단 집계를 압승이라고 했습니다. 그의 기준으로 볼 때, 이 숫자는 그 당시 명백한 승리를 의미했으며, 나는 트럼프 측이 지금 그렇게 하기를 정중히 제안합니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연설을 이어갔습니다. "오래 전 이 나라 미국에 켜진 민주주의의 불꽃은 코로나 대유행도, 권력의 남용도 막을 수 없다"고 말이죠. 트럼프 측 소송을 기각한 대법원에 대해선 "민주주의에 대한 전례없는 공격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줬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모든 국민을 위한 대통령이 되겠다며 국민 단합을 호소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당선인 (현지시간 지난 14일) : 대선 캠페인에서 말했듯이, 나는 모든 미국민들의 대통령이 될 것입니다. 나는 나를 뽑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서도 나를 뽑은 사람들을 위한 것과 마찬가지로 열심히 일할 것입니다.]



반면 패자,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불복'을 이어갔습니다. 선거인단 투표가 이뤄진 현지시간 14일에도 트윗을 올렸습니다. "왜 경합주에선 한밤중에 개표가 중단됐는가"라고 쓰는가 하면 한 지역 매체를 인용하며 "이 기사는 광범위한 사기가 있었다는 걸 보여준다, 선거 결과는 바뀌었다"고도 했습니다. 트위터는 이 메시지에 "이 선거 관련 주장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는 하늘색 경고 문구를 달았습니다. 또 같은 날 윌리엄 바 법무부장관을 사실상 경질했습니다. 대법원 판결을 인정하는 대신 "대선 사기의 증거를 못 찾았다"고 직언한 장관을 자른 겁니다. 바 장관은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함께 줄곧 트럼프 대통령의 곁을 지켜온 '충복'으로 꼽힙니다.



사실 마지막 순간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보이고 있는 모습들 그리 놀랍지도 않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그간의 행보 이변의 연속이었죠. 대선 기간 112일 간의 기록들 되짚어 볼까요.



+++



본격적인 대선 시작을 알리는 전당대회입니다. 마침 휴가 간 신반장을 대신해 제가 정치부회의에 파견을 왔었네요.



[JTBC 정치부회의 (8월 24일) : '기승전 트럼프'가 아니라 기부터 트럼프였습니다. 우리 시간으로 어젯밤부터 열린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 첫날 소식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첫날부터 깜짝 등장해서 연설을 했습니다. 등장부터 시선을 확 끌죠.]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4년 더! 4년 더!) 그들을 화나게 하고 싶으면 4년이 아니라 12년 더라고 해야죠.]



4년 더 재임하라는 지지자들의 연호에 '12년 더'를 외치라고 한 겁니다. 당원 투표가 끝나면 전당대회 마지막날 대선 후보가 등장해 피날레를 장식하는 전통을 시작부터 깼습니다. 정책과 비전을 겨뤄야 하는 두 후보의 TV토론 어땠을까요. 끼어들기와 말꼬리 자르기, 인신 공격이 난무했습니다. 미국 언론은 '최악의 토론'이라는 평을 내놨습니다.



[JTBC '뉴스룸' (9월 30일) : 초미의 관심 속에 막을 올린 토론은 시작부터 난타전으로 흘렀습니다.]



[조 바이든/미 민주당 대통령 후보 : 그 입 좀 다무시죠. 정말 대통령답지 않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공화당 후보) : 당신은 반에서 꼴찌였거나 그랬을 겁니다. 절대 똑똑하다는 말 쓰지 마시오.]



[JTBC '뉴스룸' (9월 30일) : 두 후보의 끼어들기도 예사여서 진행자가 내내 진땀을 흘렸습니다.]



[크리스 월러스/진행자 : 제발, 그만 하세요! 여러분! 저 목소리 높이기 싫습니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지지율을 올릴 수 있는 깜짝 이벤트, 이른바 '10월의 서프라이즈'에 관심이 쏠리던 때도 있었습니다. 우리 나라에선 그게 혹시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 4차 북미 대화가 아닐까 기대를 하기도 했었죠.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백신 개발을 내세우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원래는 "코로나, 그거 별거 아냐" 하는 입장을 고수했지만, 코로나 상황이 점점 심각해지자 입장을 바꿨죠. 시간을 조금 앞당겨 보겠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현지시간 9월 7일) : 심지어 10월 한 달 안에 백신을 생산할 수도 있습니다. 백신은 매우 안전하고 효과적일 것이고 곧 보급될 겁니다. 깜짝 놀랄만한 일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시다시피 백신개발은 이로부터 석달 뒤인 지난 11일에서야 긴급사용승인이 났습니다. 대신 유세 내내 마스크를 쓰지 않았던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에 직접 감염되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났죠. 대선을 불과 한 달 앞둔 시점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통 사람들은 맞기 힘든 중증 치료제 '렘데시비르'를 맞았고, 의료진의 만류에도 조기 퇴원을 강행했죠.



[JTBC '뉴스룸' (10월 2일)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직접 자신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감염 사실을 밝혔습니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격리와 회복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며 '멜라니아와 함께 극복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대선 당일 (11월 3일) 며칠간 경합주에서 엎치락뒤치락 개표가 이어졌습니다. 선거인단 과반 확보를 눈앞에 둔 바이든 당선인이 먼저 입을 열었습니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도 이어서 승리 선언을 하며 결과에 불복할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조 바이든/당시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현지시간 지난달 4일) : 이제 길었던 밤을 보내고 나니 내가 대통령 당선에 필요한 270명의 선거인단에 도달할 만큼 충분한 주에서 승리하고 있는 것이 분명해 보입니다. 우리가 이겼다고 승리 선언을 하러 온 건 아닙니다만 개표가 완료되면 우리가 승자가 될 거라고 믿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현지시간 지난달 4일) : 우리는 이번 선거에서 승리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솔직히 말해 우리는 이미 이겼습니다. 이건 중대한 사기극입니다. 우리는 연방대법원으로 갈 겁니다. 모든 투표를 중단해야 합니다.]



며칠 간의 밤샘 개표 끝에 조지아 주와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역전극을 펼치며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가 사실상 확정됐습니다. (11월 8일) 끝나도 끝난 게 아니다, 이런 걸까요? 그 후 한달이 넘도록, 트럼프 대통령은 소송전과 불복 연설을 이어왔습니다. 물론 각 주 법원과 대법원은 이를 모두 기각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현지시간 지난 5일) : 이 모든 가짜뉴스를 보세요. 저기 좀 보세요. 가짜뉴스예요!! 참 많은 가짜뉴스네요!]



+++



오늘로써 약 넉달 간의 미국 대선이 마무리 됐습니다. 선거인단 투표결과는 다음 달 6일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최종 인증받게 되고 다음 달 20일 새 대통령이 취임하게 됩니다. 다만 오늘도 일부 경합주, 조지아와 펜실베이니아주 공화당 선거인단은 자체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표를 몰아주는 이벤트를 했습니다. 지난 주말 처럼 지지자들의 선거 불복 시위도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이죠. 바이든 대통령은 여러 차례 승리 연설에서 "분열이 아닌 통합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공언했는데 잘 지켜나갈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오늘 발제 이렇게 정리합니다. < 바이든, 선거인단 투표서 승리… 뒤집기 실패한 트럼프, 법무장관 경질 >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