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병원성 AI 발생에 닭·계란 가격 오르나···“육계 공급여력 충분”

14일 오후 서울 도심의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들이 닭과 오리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 뉴스1

14일 오후 서울 도심의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들이 닭과 오리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 뉴스1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해 육계와 오리의 산지가격은상승했지만 달걀의 가격은 안정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AI가 처음 발생한 지난달 26일부터 전날까지 일시 이동 중지 등의 영향으로 육계 산지가격은 ㎏당 1288원에서 1362원으로 5.7%, 오리 산지가격은 1406원에서 1694원으로 20.5% 상승했다.
 
다만 달걀 산지가격은특란 10개 기준 1154원에서 1144원으로 0.9% 내려갔다.
 
소비자가격의 경우 달걀은 지난 1∼14일 특란 10개 가격이 1856원으로 지난해 12월보다 4.0%, 평년보다 0.9% 높았다.
 
같은 기간 닭고기는 ㎏당 5082원으로 지난해 12월보다 0.9%, 평년보다 1.7% 낮은 수준에서 가격이 형성됐다.
 
AI 발생일부터 지난 14일까지 소비자가격은 달걀이 0.3% 오르고 닭고기는 8.0% 하락했다. 닭고기의 경우 일부 유통업체의 할인행사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0시 기준 85개 농가의 가금 531만3000마리를 살처분했다고 밝혔다. 오리 88만 마리, 닭 323만 마리, 메추리 120만3000마리다.
 
다행히 공급 여력은 아직 충분한 것으로 조사됐다.
 
닭·오리 등의 사육 마릿수가 전반적으로 평년보다 많고, 주요 유통업체가 보유 중인 닭·오리고기 냉동재고 물량 역시 평년보다 각각 4.14%, 93.7% 증가했기 때문이다.
 
AI가 발생하면서 살처분된 마릿수는 14일 기준으로 연간 출하 마릿수(평년)와 비교할 때 육계 0.17%, 오리 1.3%에 그쳐 수급에 미치는 영향이 아직 크지 않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AI 발생 등에 따른 계란, 닭고기, 오리고기의 수급·가격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농협·생산자단체, 유통업계 등과 긴밀하게 협조해 수급 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하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