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은희 서초구청장 “안타까운 비극…돌봄 방안 찾아보겠다”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 서초구청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 서초구청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 거주 모자의 안타까운 사건과 관련해 “2인 가구도 돌봄 대상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조 구청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방배동에 거주하는 어머니께서 외로이 돌아가신 안타까운 비극이 발생했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대면 돌봄을 제대로 챙기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금만 더 신경을 썼더라면, 더 관심을 가졌다면 비극을 막을 수도 있었을 텐데 소임을 다하지 못해 송구스럽고 책임을 무겁게 되새긴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고인께서는 취약한 사각지대를 제대로 돌아봐야 한다는 숙제를 남겨 주셨다.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기초생활수급자 뿐만 아니라 1인, 2인 가구의 돌봄도 챙겨야 할 필요성을 일깨워 주셨다”며 “장성한 아들에게 장애가 있고, 부모님이 밝히기를 원치 않는 2인 가구도 돌봄 대상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유족인 아드님이 생활하시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챙기고,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방배경찰서는 14일 “지난 3일 방배동 한 주택에서 사망한 지 수개월 지난 것으로 추정되는 60대 여성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발달장애가 있는 아들은 어머니 사망 이후 시신을 지키다 전기·가스가 끊기자 노숙을 시작했다.  
 
아들은 발달장애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장애인 등록은 돼 있지 않은 상태다. 한 사회복지사의 도움으로 어머니의 사망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이 사회복지사는 아들이 써놓은 “우리 엄마는 5월 3일에 돌아가셨어요. 도와주세요”라고 적힌 문구를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사망한 어머니의 시신은 이미 부패가 진행되고 있었다. 경찰은 어머니가 지병으로 숨을 거둔 것으로 보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