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공의협 "차라리 의대생 국시 면제해 코로나 방역 투입하라"

대구의 한 대학병원 외래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스1

대구의 한 대학병원 외래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올해 전문의 시험을 면제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인력으로 활용하는 것을 검토하자,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반발하고 나섰다.
 

정부 '전문의 시험 면제 뒤 방역차출' 검토 반발

대전협은 차라리 의대생 국시를 면제하고 이들을 코로나19 방역에 투입하라는 입장이다. 전공의는 대학병원에서 인턴·레지던트 등의 지위로 수련받는 의사다. 레지던트 과정이 끝나면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기 위한 시험에 응시한다. 
 
대전협은 14일 성명서를 내고 "올해 6월 1일 기준 의료지원인력 3819명 중 1790명은 의사로, 간호사·간호조무사 1563명보다 많았다"며 "이는 코로나19에서 의사들이 최후의 방패막이가 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하지만 의대정원확대정책과 여론몰이로 의사집단과의 신뢰를 깨뜨렸다"며 지난 9월 문재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의료진 대부분이 간호사들'이라고 올렸던 글을 예로 들었다.
 
대전협은 또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전공의들을 차출하겠다고 하는 것은 가혹한 환경에서 수련 중인 전공의들에게 짐을 더 얹는 것과 같다"며 "일부 국립대학병원에 속한 전공의들은 코로나19 병동 업무도 맡으며 과중한 업무에 피로감을 호소하는 중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문의 시험을 면제하는 조건으로 3, 4년 차 전공의들을 차출하겠다는) 정부의 제안은 시험의 권위를 땅에 떨어뜨리는 처사"라며 "시험이 50여 일 남은 상황에서 전공의들의 의견 수렴이 없는 현 상황은 절차적 민주주의도 위배하고 있다"고 했다.
 
또 "전공의 코로나19 방역 투입을 원한다면 정부는 의사와의 신뢰와 연대를 깨뜨렸던 이전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면서 "코로나19 대응 인력 보충을 위해 의대생 국시 면제 및 코로나19 방역 투입을 고려하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