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번리전 원더골’ 손흥민, FIFA 푸슈카시상 최종후보 올라…17일 시상

[사진 FIFA 트위터]

[사진 FIFA 트위터]

 
‘최고의 득점’을 뽑는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 최종 후보 3인에 지난 시즌 번리전에서 ‘원더골’을 터트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포함됐다.
 
12일(한국시간) FIFA는 홈페이지를 통해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20’의 부문별 최종 후보를 발표했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번리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에서 혼자서 70m 질주하면서 상대 선수 6명을 따돌리고 페널티지역까지 뛰어들어가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드는 ‘원더골’을 선보였다.
 
당시 득점은 지난해 EPL ‘12월의 골’을 시작으로 영국 공영방송 BBC의 ‘올해의 골’, 영국 스포츠매체 디애슬레틱의 ‘올해의 골’에 이어 EPL 사무국이 선정하는 2019-2020시즌 ‘올해의 골’로 선정됐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달 발표된 FIFA의 ‘더 푸슈카시 어워드’ 후보 11명에 포함됐던 손흥민은 이날 히오르히안 데 아라스카에타(플라멩구),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와 함께 최종 후보 3인에 포함됐다.
 
[사진 FIFA 트위터]

[사진 FIFA 트위터]

 
FIFA ‘올해의 선수’ 최종후보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의 3파전으로 압축됐다.
 
1991년 제정된 ‘FIFA 올해의 선수’는 2010년 프랑스풋볼이 뽑는 발롱도르와 통합됐다가 2016년부터 다시 따로 시상하고 있다.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 동안 호날두와 메시와 5차례씩 이상을 나눠 가졌다. 분리 이후 2016·2017년에는 호날두가 연속으로 수상했다가 2018년 루카 모드리치(크로아티아·레알 마드리드)가 받으면서 ‘메날두(메시-호날두) 시대’에 잠시 쉼표를 놨다.
 
그러나 지난해에 메시가 4년 만에 통산 6번째(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15년,2019년) 수상자로 뽑히며 다시금 메날두 시대를 알렸다.
 
올해는 2019-20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UEFA 챔피언스리그, 독일축구협회(DFB) 포칼을 통틀어 55골을 폭발하며 뮌헨의 트레블 달성에 힘을 쏟은 레반도프스키의 수상이 유력하다.
 
시상식은 현지시간으로 17일 치러진다.
 
한편 ‘올해의 여자 선수’ 11명의 후보에 포함됐던 지소연(첼시 위민)은 최종 후보 3인 명단에는 제외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