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족발 쥐' 파동 '가장맛있는족발', 뒤늦은 공식사과…"사죄드린다"

가장맛있는족발 측은 10일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가장맛있는족발 홈페이지 캡처

가장맛있는족발 측은 10일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가장맛있는족발 홈페이지 캡처

배달된 족발과 함께 온 반찬에서 쥐가 발견돼 이른바 ‘쥐 족발’로 파문을 일으킨 '가장맛있는족발' 측이 10일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최종완 대표이사는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에서 “금번 당사 매장(상암디지털점)에서 발생한 사건에 대해 기업의 대표로서 매장관리 소홀로 인한 큰 책임을 통감하며 이에 대해 다시 한번 피해를 입으신 해당 고객님과 저희 브랜드를 사랑해주신 모든 고객님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했다.
 
이어 “사건 발생 즉시 고객님들께 사건의 발생 경위를 밝히고 사과드려야 했으나 사안이 외식업 매장에서 쉽게 발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염두해 사건 발생의 원인 규명을 해야 했기에 늦게 사과를 올리게 된 점 또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최 대표이사는 “해당 사건으로 크나큰 충격과 피해를 입으신 해당 고객님을 직접 찾아뵙고 진실을 담은 사과와 보상 그리고 재발 방지에 대한 약속을 드렸다”며 “국내 최대 방역업체와 전국의 모든 매장에 대한 위해 요소 및 해충방제 계획에 대해 일제 점검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거듭 사과했다.
 
 
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앞서 지난 1일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달 25일 밤 10시쯤 한 프랜차이즈 족발집에서 야식을 시켰는데 반찬에 살아 있는 쥐가 들어 있었다는 제보를 전했다. 당시 족발집을 찾아 주방에서 인터뷰를 하던 MBC 취재진의 눈 앞에서 쥐가 쏜살같이 지나가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당시 제보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처음에 가게 측에 문제를 제기하자 해당 가게의 사장은 배달원만 보내 음식을 회수해 가려고 했다. 하지만 이들이 문제를 제기하자 직접 사무실로 찾아와 회식비 100만원과 병원비를 보상하겠다고 했다. 
 
MBC에 따르면 제보자들은 음식에 담긴 쥐의 사체를 보내며 식약처에 신고했다. 이에 관할 구청은 식약처 의뢰에 따라 지난달 30일 현장 조사를 벌였다. 구청 측은 가게 측이 인정했다며 위생 관리 책임을 물어 가게 측에 과태료 50만원을 부과했다.
 
한편 이날 식약처에 따르면 음식점의 CCTV를 확보해 분석한 결과 천장에 설치된 환풍기 배관으로 이동 중인 어린쥐가 배달 20분 전에 부추무침 반찬통에 떨어져 한 곳에 섞인 것을 확인했다. 다만 해당 음식점에서 사용하는 조리기구 6점을 수거해 대장균과 살모넬라균 검사를 진행한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