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진칼 잠잠해졌더니 한진으로…경영권 분쟁 서막

서울 중구에 있는 한진빌딩. 연합뉴스

서울 중구에 있는 한진빌딩. 연합뉴스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지주회사인 한진칼에 이어 주력 계열사 중 하나인 ㈜한진으로도 번졌다. ㈜한진의 2대 주주인 사모펀드 HYK파트너스가 ㈜한진 이사회에 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는 주주제안을 하면서다.
 
10일 ㈜한진에 따르면 HYK파트너스가 설립한 ‘HYK1호펀드’가 지난 8일 ㈜한진 이사회에 ‘지배구조 개선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주주제안’이 담긴 내용 증명을 보냈다. HYK1호펀드는 ㈜한진의 지분 9.79%를 보유한 2대 주주다. ㈜한진의 최대주주는 한진칼 및 특수관계인으로 27.44%를 보유하고 있다. 우호세력인 GS홈쇼핑(6.62%)까지 포함하면 총 34.06%로 현재까지는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한진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주주제안이 담긴 내용 증명을 받았고 검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 시내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 한진 택배 차량이 주차돼 있다. 뉴스1

서울 시내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 한진 택배 차량이 주차돼 있다. 뉴스1

HYK "완전한 전문 경영인 체제" 요구

HYK1호펀드는 주주제안에서 “㈜한진은 국내 2대 물류기업으로서 시장 인지도와 성장 잠재력에도 불구하고 재벌 계열사 오너 중심의 불투명하고 경직된 의사결정 구조와 비효율적인 재무구조, 창의성이 결여된 조직문화 등으로 인해 기업 가치가 매우 저평가돼 있다”고 적었다. 이어 “주주의 적극적인 경영 감시 활동이 전개되고 그 과정에서 주주와 경영진 사이에 지배구조 개선과 경영 혁신을 위한 방안이 논의되기만 하면 위와 같은 문제점은 충분히 극복돼 시장에서 기업가치가 온전히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한진의 경영에 참여해 사업 구조 및 지배 구조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HYK1호펀드는 ▶전자 투표제 도입 ▶감사위원 전원 분리선임(이사와 감사위원을 분리해 선임하라는 요구) ▶이사의 자격 제한(징역형의 유죄판결을 받고 10년이 지나지 아니한 자의 이사 자격 상실 등)과 같은 내용을 담은 정관 변경안을 제안했다.   
 

"조현민 전무 겨냥한 것" 분석도 

또 소유와 경영의 분리 원칙에 따라 완전한 전문 경영인 체제로 바꿀 것을 요구했다. 이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동생인 조현민 전무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전무는 마케팅 총괄로 ㈜한진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앞서 KDB산업은행이 한진칼의 3대 주주에 오르면서 대한항공이 산은과 맺은 계약에 따라 조 전무는 한진칼 전무와 토파스여행정보 부사장직을 내놓기로 했다. 이에 따라 조 전무는 ㈜한진 경영과 그룹의 부동산 관리 회사인 정석기업 부사장직에 집중해 왔다.
 
이 펀드는 또 자신들이 추천하는 최소 1인이 사외이사로 선임될 것도 요청했으며,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유휴 자산 매각, 임원의 보수 및 퇴직금 규정 정비, 관계사 일감 몰아주기 근절 등도 제안했다. 다만 이번에 HYK1호펀드 측이 제안한 내용이 내년 3월 정기 주총에서 안건으로 다뤄질지는 미지수다. HYK1호펀드의 지분 보유 기간이 6개월이 넘지 않아 주총에 안건을 직접 올릴 수는 없기 때문이다. ㈜한진 이사회가 주주제안을 받아들여 안건으로 올려야만 정기 주총에서 다룰 수 있다.    
강성부 KCGI 대표. 장진영 기자

강성부 KCGI 대표. 장진영 기자

업계에 따르면 HYK1호펀드의 최대 출자자는 섬유업체인 경방이다. 이 회사는 지난 4월 주요 주주 명부에 올랐으며 계열사 등을 통해 지분을 매집하면서 지난 9월 2대 주주가 됐다. 이후 주식 전량을 지난 10월 HYK1호펀드에 넘겼다.
 
조원태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KCGI와 경방의 연대 가능성도 거론된다. KCGI의 주요 투자자인 조선내화가 경방 지분 3% 정도를 보유하고 있어서다. 김담 경방 회장과 이인옥 조선내화 회장은 미국 브라운대 동문이다. 이에 대해 HYK 측은 “단순 투자 수익 창출을 위해 ㈜한진에 투자했으며 파트너 입장에서 회사가 잘 될 수 있는 안을 권고한 것”이라며 “KCGI 측과는 관련이 없고 연대 계획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HYK파트너스가 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는 주주제안을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이날 한진 주가는 강세를 보였다. 10일 한진은 전 거래일 대비 4.44%(2000원) 오른 4만 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