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융감시센터, MBK 김병주 역외탈세 혐의로 검찰 고발

김병주

김병주

시민단체 금융감시센터가 아시아 최대 규모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의 김병주(사진) 회장을 역외 탈세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MBK파트너스가 2013~2019년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 인수·매각 과정에서 막대한 수익을 올렸는데, 김 회장이 미국 시민권자라는 이유로 과세당국에 개인소득세를 한 푼도 납부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오렌지라이프 인수·매각 때 수익
미국 시민권자라며 소득세 안 내”

금융감시센터는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MBK파트너스는 220억 달러(약 24조원)이상 투자금을 운용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 사모펀드운용사다. 고 박태준 전 국무총리의 사위인 김병주 회장이 2005년 세웠으며 현재 서울을 비롯해 베이징·상하이·홍콩·도쿄 등지에 지점이 있다. 국내에서는 한미캐피탈·코웨이·두산공작기계·홈플러스·네파·롯데카드 등 다수 기업을 인수·매각했다. 지난해엔 오렌지라이프를 2조3000억원에 신한금융지주로 매각해 주목 받았다.
 
금융감시센터는 지난 10월 ‘투기자본에 대한 사회적 감시·금융피해자에 대한 지원’ 등 활동 목표를 가지고 출범한 시민단체다.
 
정용건 사회연대포럼 대표와 전창환 한신대 교수, 강문대 변호사, 박홍배 금융산업노조 위원장, 이재진 사무금융연맹 위원장, 김정수 인덕회계법인 상무이사 등이 참여하고 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