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감염 의심자와 車 동승했다면…어느 창문 열어야 하나?

지난달 16 일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비치에있는 마이애미 비치 컨벤션 센터의 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의 차량 행렬이 길게 늘어서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달 16 일 미국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비치에있는 마이애미 비치 컨벤션 센터의 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들의 차량 행렬이 길게 늘어서 있다. EPA=연합뉴스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가운데 생활 곳곳에서 알게 모르게 감염될 위험도 그만큼 커지고 있다.
 

美 브라운大 연구팀 공기 흐름 시뮬레이션
운전자와 뒷좌석 동승자 전파 가능성 분석

특히, 공간이 좁은 승용차를 코로나19 감염자와 장시간 같이 타고 간다면 마스크를 착용해도 동승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마스크가 바이러스를 100% 완벽하게 걸러내지도 못하는 데다 마스크를 잘못 착용할 수도 있고, 차량 탑승 중 마스크를 잠시 벗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만일 동승자가 코로나19에 감염이 됐을 것으로 의심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승용차 창문을 모두 여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추운 겨울철에 모든 창문을 다 열 수도 없다.
 
차량 창문 가운데 일부만 연다면 어느 창문을 여는 것이 코로나19 전파를 막는 데 도움이 될까.
 
미국 브라운대학 연구팀은 최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발표한 논문을 통해 이런 질문에 대한 답을 제시했다.

무엇보다 감염 의심자의 바로 옆 창문을 열어 둬야 감염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6개 경우로 나눠 수치모델링 

지난달 20일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고속도로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장거리 이동이나 외출을 자제하라는 안내문이 표시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달 20일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의 고속도로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장거리 이동이나 외출을 자제하라는 안내문이 표시되고 있다. AFP=연합뉴스

연구팀은 차량 내부에서 입자가 기류를 타고 어떻게 체류·확산하는지를 수치 모델링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운전석을 포함해 좌석이 5개 있는 '프리우스' 승용차에 운전자와 뒷좌석 오른편에 동승자가 앉은 것을 기준으로 분석했다.
시속 50마일(시속 80㎞)로 달리면서 에어컨 가동해 외부 공기가 차량 앞쪽에서 들어와서 뒤로 빠지는 상황을 가정했다.
 
연구팀은 ▶창문을 모두 닫은 경우 ▶운전석 창문과 뒷좌석 오른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조수석 창문과 뒷좌석 왼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운전석 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뒷좌석 오른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창문 4개를 모두 연 경우 등 모두 6개 경우로 나눠 분석했다.
 
연구팀은 우선 차량 내부 공기 순환율을 분석했는데, 모든 창이 열려 있는 경우는 1시간에 250회, 창이 다 닫힌 경우는 시간당 62회 순환됐다.
시나리오별 공기 순환율. 시간당 차량 내 공기가 몇 회 순환되는지를 나타낸 그래프다. 시나리오 1~6은 각각 ▶창문을 모두 닫은 경우 ▶운전석 창문과 뒷좌석 오른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조수석 창문과 뒷좌석 왼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운전석 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뒷좌석 오른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창문 4개를 모두 연 경우를 나타낸다.

시나리오별 공기 순환율. 시간당 차량 내 공기가 몇 회 순환되는지를 나타낸 그래프다. 시나리오 1~6은 각각 ▶창문을 모두 닫은 경우 ▶운전석 창문과 뒷좌석 오른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조수석 창문과 뒷좌석 왼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운전석 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뒷좌석 오른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창문 4개를 모두 연 경우를 나타낸다.

특이한 점은 운전석 창문과 뒷좌석 동승자 쪽 창문 2개를 연 경우도 공기 순환율이 89회에 머물렀다. 창문을 다 닫은 경우와 큰 차이가 없었다.
나머지 3개 경우는 150회 안팎으로 비교적 잘 순환됐다.
 

감염 의심되는 사람 쪽 창문 열어야

연구팀은 운전자에게서 동승자로 전파될 위험을 분석했는데, 역시 창문 4개를 다 닫는 것은 전파가 가장 잘 되는 최악의 상황으로 나타났다,
창문 4개를 모두 여는 경우가 가장 전파 위험 낮았고, 창문을 2개 여는 것보다는 3개 여는 게 더 나았다.
운전가 감염됐을 경우 승용차 내 전파 위험성. A는 운전석, C는 뒷좌석 동승자의 위치다. 오른쪽 막대에서 색깔은 감염자가 배출 직후 바이러스 농도를 100으로 했을 때 차량 내 위치별 상대적인 바이러스 농도를 표시한 것이다. ▶창문을 모두 닫은 경우 ▶운전석 창문과 뒷좌석 오른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조수석 창문과 뒷좌석 왼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운전석 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뒷좌석 오른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창문 4개를 모두 연 경우다. 왼쪽 아래 막대그래프는 각 시나리오별 바이러스 상대 농도를 표시한 것이다.

운전가 감염됐을 경우 승용차 내 전파 위험성. A는 운전석, C는 뒷좌석 동승자의 위치다. 오른쪽 막대에서 색깔은 감염자가 배출 직후 바이러스 농도를 100으로 했을 때 차량 내 위치별 상대적인 바이러스 농도를 표시한 것이다. ▶창문을 모두 닫은 경우 ▶운전석 창문과 뒷좌석 오른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조수석 창문과 뒷좌석 왼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운전석 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뒷좌석 오른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창문 4개를 모두 연 경우다. 왼쪽 아래 막대그래프는 각 시나리오별 바이러스 상대 농도를 표시한 것이다.

하지만 운전자가 감염 의심될 때, 창문 3개 열더라도 운전석 창문이 닫혀 있으면 운전자가 배출한 바이러스가 뒷좌석 동승자에게 집중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운전자 대신 뒷좌석 동승자가 감염됐을 것으로 의심될 때도 창문 4개를 다 여는 경우가 전파 위험이 가장 낮았다.
 
또, 창문 3개를 열더라도 동승자 쪽 창문이 닫혀 있으면, 차량 내 바이러스 오염도가 상대적으로 높아질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뒷좌석 동승자가 감염됐을 경우 승용차 내 전파 위험성. A는 운전석, C는 뒷좌석 동승자의 위치다. 오른쪽 막대에서 색깔은 감염자가 배출 직후 바이러스 농도를 100으로 했을 때 차량 내 위치별 상대적인 바이러스 농도를 표시한 것이다. ▶창문을 모두 닫은 경우 ▶운전석 창문과 뒷좌석 오른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조수석 창문과 뒷좌석 왼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운전석 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뒷좌석 오른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창문 4개를 모두 연 경우다. 왼쪽 아래 막대그래프는 각 시나리오별 바이러스 상대 농도를 표시한 것이다.

뒷좌석 동승자가 감염됐을 경우 승용차 내 전파 위험성. A는 운전석, C는 뒷좌석 동승자의 위치다. 오른쪽 막대에서 색깔은 감염자가 배출 직후 바이러스 농도를 100으로 했을 때 차량 내 위치별 상대적인 바이러스 농도를 표시한 것이다. ▶창문을 모두 닫은 경우 ▶운전석 창문과 뒷좌석 오른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조수석 창문과 뒷좌석 왼쪽 창문 등 2개를 연 경우 ▶운전석 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뒷좌석 오른쪽을 제외한 창문 3개를 연 경우 ▶창문 4개를 모두 연 경우다. 왼쪽 아래 막대그래프는 각 시나리오별 바이러스 상대 농도를 표시한 것이다.

연구팀은 "모든 창문이 닫혀 있는 경우 운전자가 감염됐을 때가 뒷좌석 탑승자가 감염됐을 때보다 동승자에게 옮길 위험이 더 큰데, 이는 차량 내 공기 순환이 기본적으로 앞에서 들어와 뒤로 빠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모든 창문이 열려 있을 경우는 동승자를 감염시킬 위험이 대폭 낮아지지만, 이 경우 운전자보다 뒷좌석 탑승자가 동승자를 감염시킬 위험이 더 크다.
외부 공기가 차량 뒤쪽 두 창문으로 들어와 앞쪽 창문으로 빠져나가기 때문이란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차량 운행 속도가 느려지면 시간당 공기 순환 횟수가 줄고, 차량 내 공기 체류 시간은 길어져 그만큼 감염 가능성도 커진다"고 덧붙였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