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가, 마음 굳혔나...日언론 연이어 "한·중·일 정상회의 연내 개최 어려워"

한국이 의장국을 맡은 올해 한·중·일 정상회의에 대해 일본 언론에서 "연내 개최는 어렵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3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이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를 인용해 "연내 회의는 어렵다"고 전한 데 이어 지지통신도 6일 "회의 연내 개최가 보류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6일 지지통신, "회의 연내 개최 보류 전망"
강제징용 협상 난항, "총리 한국 갈 상황 아냐"
아사히, "스가, 조건 없이 회의 참석해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지난달 21일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지난달 21일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통신은 "의장국인 한국은 연내 개최에 의욕을 나타내고 있지만, 한국인 징용공 소송(강제징용 소송)을 둘러싼 일본과의 협의에 난항을 겪고 있다"며 현실적으로 연내 개최는 힘들다고 봤다.
 
통신은 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취임 이후 한국 정부는 강제징용 소송과 관련해 원고에 대한 배상을 한국 정부가 먼저 하는 방안 등을 비공식적으로 타진해왔지만, 일본은 "우선 한국측이 판결을 수정하는 등 원상회복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도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지지통신에 "지금은 총리가 한국에 갈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5일 일본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508명 발생하는 등 일본 내 코로나19 상황은 연일 악화하고 있다.
 
또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측이 유권자들의 만찬 비용을 대납했다는 이른바 '벚꽃 스캔들'과 관련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나서면서 스가 정부에도 부담이 되고 있다.
 
지지통신은 또 한국 외교부도 "조속한 개최를 위한 협의를 계속한다"고 밝혔을 뿐, 연내 개최를 언급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3일 일본 닛케이의 회의 연기 보도가 나온 후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며 부인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해 12월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해 12월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편 아사히 신문은 6일 사설에서 "스가 총리는 조건 없이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사히는 "정례화된 중국, 한국과의 정상회담 참석에 스가 총리가 난색을 보이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하면서 "하지만 꽉 막힌 관계를 타개하는 것도 정치 지도자의 역할"이라고 지적했다.
 
또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해결방안을 조속히 제시한 필요가 있다고 전제한 후, "그러나 그것을 정상회의 참석 조건으로 삼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일본 정부의 태도를 비판했다. "역사 문제가 양국 관계의 전부는 아니며 코로나19 대응,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문제 등 협의할 안건들이 산적한 상황"이라면서 "총리는 전제 조건 없이 회담에 참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1990년대 말 중국을 포함해 동아시아 내 협의의 틀을 만들자는 일본의 주창으로 시작됐으며, 2008년부터 연 1회 열리는 정례회의로 발전했다. 한·일 정상의 마지막 대면 회담 역시 지난해 12월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였다.
 

관련기사

도쿄=이영희 특피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