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소담, 코로나19 음성 판정…“2주 자가격리 후 공연 합류”

배우 박소담. 뉴스1

배우 박소담. 뉴스1

배우 박소담(29)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 여부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박소담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관계자는 6일 “박소담이 이날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박소담은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현재 자가격리 중이며, 2주간 자가 격리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가격리를 마친 뒤 이상이 없으면 논의 후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무대에 다시 오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박소담이 출연 중인 JTBC ‘갬성캠핑’과 관련해선 “‘갬성캠핑’은 이미 사전 촬영을 마친 상태”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5일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제작사 파크컴퍼니 측은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박소담과 접촉이 있었던 소속사 직원이 지난 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5일 오전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며 “이 직원은 지난 3일 오후 공연장에 방문해 박소담 배우와 미팅을 한 바 있다”고 밝혔다.  
 
파크컴퍼니는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2주간 공연을 중단하기로 했다. 제작사는 지난 3일부터 서울 종로구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에서 ‘앙리할아버지와 나’ 서울 공연을 진행해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