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근식 "김용민, 주진우 폭로…최순실 국정농단과 판박이"

주진우(왼쪽) 전 시사인 기자와 시사평론가 김용민씨. 중앙포토

주진우(왼쪽) 전 시사인 기자와 시사평론가 김용민씨. 중앙포토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출신 시사평론가 김용민씨가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는 윤석열 패밀리"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가 5일 "친구 모함하려다 자기들 비리가 폭로된 자승자박"이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나꼼수 3인방이 서로 물어뜯고 권력투쟁하는 건 저한테 놀랍지 않고 관심도 없다"면서도 "그들의 이전투구에서 그들도 모르게 국정농단의 단초가 드러난 건 흥미로운 일"이라고 했다.
 
앞서 김씨는 3일 페이스북에 "윤 총장이 강력한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되던 시절 양정철과 회동할 때 주 기자도 합석했다. 주 기자가 두 사람을 소개해준 것으로 해석된다"며 "증언에 따르면 총 4명이 있던 이 자리에서 주 기자는 윤 총장에게 '형'이라고 호칭하며 양정철에게 반농담조의 충성맹세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주 기자는 기자로서 취재 목적을 갖고 이 자리에 참석한 것인가. 윤 총장에게 충성맹세를 요구한 게 농담이나 장난으로 치부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나"라고 적었다.
 
이에 대해 김 교수는 "주 기자가 윤 총장과 양정철을 만난 자리에서 충성맹세 운운했다고 하는데, 도대체 대통령 인사와 관련해 공식직함도 없는 사람들이 검찰총장 예비면접을 본 건가?"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과 판박이인데, 더 죄질이 나쁜 건 최순실의 인사개입보다 훨씬 센 검찰총장 인사에 개입되어 있다는 점"이라며 "김씨가 주 기자를 쳐내기 위해 꺼내든 칼이 의도치 않게 양정철과 나꼼수의 국정농단을 확인해 준 셈이다. 친구 모함하려다 자기들 비리가 폭로된 자승자박"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양정철과 주 기자가 그 자리에 왜 갔고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의혹의 시작일 뿐"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