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만 집으로" 탁송 맡긴 대리기사가 '쾅'…보험은?

대리운전, 종종 이용하시나요? 차량에 동승하지 않고 대리운전 기사를 통해 차량만 집으로 보내는 '탁송'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그런데 대리기사가 탁송 운행 중 사고를 내면 보험으로 처리가 어려울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대리운전 회사를 통해 차만 집으로 보낸 A씨. 그런데 대리운전 기사 B씨가 홀로 운전하던 중 중앙선 가드레일을 들이받아 차가 왕창 파손됐습니다. 사고 피해금액만 무려 1440만원이 나왔습니다. 
 
대리운전 업체는 대리운전자보험에 가입돼 있었지만, 보험사는 B씨의 보험금 청구를 거절했습니다. 대리운전자보험 약관상 '탁송 중 사고'는 보상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인데요. 차주가 차량에 동승하지 않았으면 '대리운전'이 아닌 '탁송'이란 해석이었습니다.
 
B씨는 이에 금융감독원에 분쟁조정을 신청해 맞섰습니다. 결과는 어땠을까요? 대리운전을 맡길 때 확인할 보험 관련 사항, 그게머니가 좀더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기획=금융기획팀, 영상=김진아·김재하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