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軍 코로나 확진자, 첫 발생후 10개월 만에 400명 넘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0)의 국내 확진자가 연일 하루 500명 이상 발생하는 가운데 5일 10시 기준 군내 전체 누적 확진자가 400명을 넘어섰다.
 

5일 10시 현재 6명 추가 발생, 누적 확진자 402명
6명중 3명은 집단감염 발생 연천 신교대 훈련병

서욱 국방부 장관이 4일 오후 국군의무사령부와 수도병원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대응태세를 점검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사진 국방부]

서욱 국방부 장관이 4일 오후 국군의무사령부와 수도병원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대응태세를 점검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사진 국방부]

국방부에 따르면 5일 오전 10시 현재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가 6명 추가됐다. 이 가운데 3명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연천의 육군 신병교육대 소속 훈련병이다.
 
이들은 지난달 25일 첫 확진 판정을 받은 훈련병과 접촉자로 분류돼 격리 중 증상이 나타나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연천 신병교육대 누적 확진자는 80명으로 늘어났다. 

 
또 다른 집단감염 부대인 전남 장성 육군 상무대에서도 격리 중이던 2명의 군 간부가 확진됐다. 상무대 관련 누적 확진자는 23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부대도 추가됐다. 이날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육군 모 부대 소속 간부 1명이 코로나19 증상 발현으로 검사한 결과 확진돼 접촉자 등 부대원 200여 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간부는 군내 휴가 통제 등 방역 지침이 강화되기 이전에 휴가를 다녀왔고, 정확한 감염경로를 조사중이다. 
 
이로써 군내 누적 확진자는 402명으로, 지난 2월 제주도의 해군 부대에서 군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10개월 만에 400명을 넘어섰다. 코로나 19 무증상 사례가 많고, 증상이 뒤늦게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 추가 확진자가 발생할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군 당국도 긴장하는 분위기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전날(4일) 국군의무사령부와 수도병원을 찾아 “최근 동절기를 맞아 일부 부대에서 무증상 감염사례가 발생하는 등 집단감염의 위험이 높아진 만큼, 의무사령부가 감염예방과 현장 대응의 ‘콘트롤 타워’로서 임무와 역할에 더욱 충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