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성원전 자료 삭제 혐의, 공무원 2명 구속

월성 1호기 원전 관련 자료를 삭제하는 데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이 구속됐다.
 
대전지법 오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4일 오후 11시45분쯤 산업부 국장급 간부 A씨(53)와 B서기관 등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영장 발부 사유는 “범행을 부인하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과장급 공무원 C씨에 대한 영장은 기각됐다. 이들에게 적용된 혐의는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과 감사원법상 감사방해, 방실침입 등 3개다.
 
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월성1호기 경제성 조작 경위 등에 대한 수사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또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과 채희봉 당시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현 한국가스공사 사장) 등 이른바 ‘윗선’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도 예상된다. 검찰은 이들을 조만간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백 전 장관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포렌식을 했으며 채 전 비서관의 현재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영장이 발부된 산업부 서기관은 에너지담당 국장의 지시를 받아 지난해 12월 1일 일요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월성 원전 관련 청와대 보고 문건 등 자료 444개를 삭제했다. 산업부는 삭제한 자료를 감사원에 제출하지 않았다.
 
대전=김방현·신진호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