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가 조기 방미 시사…“바이든 당선인과 빨리 만나기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연합뉴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조 바이든 당선인이 차기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하면 가급적 빨리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의향을 4일 밝혔다.

“중의원 해산이나 총선거, 코로나 전력 대응 이후”
연일 확진자 쏟아지는 상황 의식한 듯

 
스가 총리는 이날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도 보면서 가능한 한 빠른 시기에 만나자는 것에 (바이든 당선인과 의견이) 일치했다”고 미국 방문 시기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 “구체적으로 지금은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으나 앞으로 마땅히 그렇게 해야 할 시점에 조율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당선인과의 지난달 전화 회담 성과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스가 총리는 “일·미 동맹이라는 것은 말할 것도 없이 일본 외교와 안전보장의 기축이며 인도·태평양 지역과 국제 사회의 평화와 번영의 확실한 기반”이라고 강조했다. 한일 관계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지난 3일 일본 인형 회사의 한 직원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그려진 빨래 방망이를 전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3일 일본 인형 회사의 한 직원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그려진 빨래 방망이를 전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중의원 해산이나 총선거 시기에 대해서 스가 총리는 “나의 중의원 의원 임기는 내년 가을까지이므로 언젠가 선거를 할 필요가 있다. 시간적인 제약도 생각하면서 그것을 잘 생각해보고 싶다”고 언급했다. 그는 “우선 코로나19 감염 확대를 저지하고 경제를 재생하는 것이 최우선이다. 우선 그것에 전력으로 대응하고 싶다”고 말했다.
 
‘3차 확산기’를 맞아 연일 2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는 일본에서 총선 국면으로의 돌입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일정 기간 정치 공백이 불가피하고, 선거운동 기간 확산 위험도 높기 때문이다. 여론의 역풍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당장은 감염 확산을 억제하고 경제를 살리는 데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는 게 스가 총리의 판단인 것으로 분석된다.
 
스가 총리는 각국과 일본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을 시작하는 시기에 대해서는 “현시점에서 예단을 가지고 시기를 명확하게 하기 어렵다”며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한 후”라고 했다.
 
한편, 적 기지 공격 능력 등 새로운 미사일 대응책을 연내에 결정할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는 지난 9월 11일 퇴임 전 담화를 통해 “안보 환경이 엄혹해지는 가운데 탄도 미사일 등 위협으로부터 일본을 방어하기 위해 새로운 대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새로운 미사일 대응책을 촉구했다.
 
그러나 스가 총리는 ‘적 기지 공격 능력을 보유할 것인지 말지 결론을 언제 내릴 것이냐’는 질문에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의 논의를 토대로 계속 검토해 조정하고 싶다. 현시점에서 검토에 관해 예단을 가지고 답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는 모호한 답변을 내놓았다.
 
아베 정권 시절 8년 연속 증액한 방위비를 내년에 또 늘릴 것이냐는 물음에도 “현재 정부 내에서 검토 중”이라며 확답을 하지 않았다. 다만 “더욱 엄중해지는 안보 환경에 입각해 국민의 생명과 평화로운 삶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방위력 정비는 착실하게 추진하고 싶다”고 답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