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산시, 환경부 주관 2020년 수도사업 운영평가서 ‘전국 최우수 기관상’

오산시(시장 곽상욱)가 환경부가 주관한 2020년 일반수도사업 운영·관리 실태평가에서 전국 161개 지자체 중 ‘전국 최우수 기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2019년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최종 사업자로 오산시가 선정되어 사업비 162억원을 확보한 것에 이은 쾌거로, 최근 전국에서 발생된 수돗물 유충 및 붉은 수돗물로 인해 수도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이뤄지는 수상이라 더욱 뜻깊다.
 
오산시는 이번 평가에서 상수도 관망관리 분야 전문관 임명을 통한 상수도분야 전문성 제고, 수도분야 계약서류 통합·간소화, 수돗물 시음행사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전국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
 
시는 앞으로도 안전하고 건강한 수돗물 제공을 위해 상수도 노후관 교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무엇보다도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적극 노력하겠다”면서, “아울러 수돗물 생산원가 절감 및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 추진에 매진하여 물복지 향상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