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엔 김남국이 盧 자서전 꺼내며 "검찰개혁, 다음은 없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0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곳곳에서 소환되고 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3일 노 전 대통령의 자서전을 인용하며 "검찰개혁, 다음은 없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노 전 대통령의 영정 사진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며 검찰개혁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올린 게시글을 공유하며 "이번이 아니면 대한민국에 검찰개혁의 기회는 더 이상 없다"며 "전진하지 못하면 후퇴하게 될 것이며 검찰이 쌓은 산성은 더 높고 더 단단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앞서 추 장관은 같은날 페이스북에 노 전 대통령의 영정 사진을 올리며 "동해 낙산사에서 고(故) 노무현 대통령님 영전에 올린 저의 간절한 기도이고 마음"이라는 글을 올린 바 있다.
 
추 장관은 해당 글에서 "검찰이 ‘검찰당’이라고 불릴 만큼 정치세력화돼 민주적 통제 제도마저 무력화시키고 있다"며 "이 백척간두에서 살 떨리는 무서움과 공포를 느낀다"고 했다. 또한 "대한민국 검찰을 인권을 수호하는 검찰로 돌려놓을 것"이라며 "흔들림 없이 전진하고 두려움 없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법무장관이 3일 페이스북에 첨부한 고 노무현 대통령 영정사진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법무장관이 3일 페이스북에 첨부한 고 노무현 대통령 영정사진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추 장관의 이같은 글을 공유하며 "지난날 정치검찰은 자의적 기준의 선택적 수사와 무죄가 나와도 상관없다는 식의 일단 기소하고 보는 엉터리 수사로 검찰권을 남용해왔다"고 했다. 이어 "자신의 이익을 좇으며 정치적 중립을 지키지 않았던 검찰이 정치적 독립을 외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과거 막강한 권력 옆에 서 있었던 검찰을 국민의 검찰로 다시 태어나게 해야 한다. 변화할 생각이 없다면 변화시켜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힘들지만, 지치지 않고 더 단단하게 갈 수밖에 없다"면서 "신뢰할 수 있는 검찰이 되는 날까지 절대 멈추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게시글에 노 전 대통령의 자서전 『운명이다』중에서 검찰개혁 부분이 담긴 문단을 첨부했다. "검찰 개혁을 제대로 추진하지 못한 가운데, 검찰은 임기 내내 청와대 참모들과 대통령의 친인척들, 후원자와 측근들을 집요하게 공격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설치를 밀어붙이지 못한 것이 정말 후회스러웠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관련기사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추 장관을 향해 “더 이상 노무현을 욕보이지 말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페이스북에서 “자기가 위태롭게 되자 노무현의 추억을 소환해 다시 지지자들을 결집시키겠다는 속셈”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이 하늘에서 이를 보면 얼마나 억울하고 화가 나겠나?"라고 비판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