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포춘 '미래 유망기업' 33위 선정…아마존·알리바바보다 순위 높아

네이버와 셀트리온이 미국 경제지 포춘이 선정하는 미래 유망기업 순위 '더 퓨처 50'에 이름을 올렸다.
 
포춘은 4일(현지시간) 보스틴컨설팅그룹(BCG)과 함께 미래 시장을 선도할 유망 기업 50개 순위를 발표했다. 네이버는 33위, 셀트리온은 49위에 올랐다. 포춘은 네이버 선정 이유에 대해 "한국 최대의 검색 엔진을 운영하는 기업으로 핀테크·클라우드·웹툰 등 빠르게 성장하는 분야에 집중하면서 분기 매출 24% 이상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2018년 포춘이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처음 이 순위를 매겼을 때도 6위에 오른 바 있다. 
 
더 퓨처 50은 포춘이 2017년부터 발표해 온 차트다. 첫해는 미국 기업만을 대상으로 했지만, 이듬해부터는 글로벌 기업으로 그 범위를 확대해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전년도 20억 달러 이상 시가총액 또는 10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달성한 기업이 후보가 될 수 있다. 포춘은 이들 기업 중에서 기업의 재무적 성과를 바탕으로 한 성장 가능성(30%)과 이를 실현할 수 있게 하는 기업의 역량(70%)이 가장 높은 기업 기준으로 순위를 매긴다. 기업 역량에는 세부적으로 ▶전략 방향 ▶기술 역량 투자 ▶리더십·구성원 문화 ▶기업 규모·구조 등 4개 범주, 19가지 요소가 반영된다.
 
네이버가 미국 포춘이 선정하는 미래 유망 기업 순위 '더 퓨처 50'에 33위로 올랐다. 한국 기업 중에는 네이버와 셀트리온(49위)이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네이버]

네이버가 미국 포춘이 선정하는 미래 유망 기업 순위 '더 퓨처 50'에 33위로 올랐다. 한국 기업 중에는 네이버와 셀트리온(49위)이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네이버]

 
올해 '더 퓨처 50'에서는 IT 서비스·운영 관리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서비스나우'가 1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10위), 테슬라(18위), 아마존(37위), 알리바바(40위) 등이 순위에 올랐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