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몸캠피싱' 당했다던 與구의원 "쓸쓸해 조건만남 찾아" 카톡

보이스피싱 범죄 그래픽. 중앙포토

보이스피싱 범죄 그래픽. 중앙포토

서울의 현직 구의원이 '몸캠피싱'을 당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유포된 영상이 이 인물과 동일인인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동구 구의원인 A씨는 지난 2일 몸캠피싱 영상 유포자를 찾아 달라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몸캠피싱은 가해자가 피해자와의 영상통화 및 음란행위를 유도한 뒤 영상 유포를 빌미로 금품을 뜯어내는 범죄 수법이다. 유포된 영상 안에는 A의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여성으로 추정되는 상대방과 영상통화를 하며 음란 행위를 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유포자는 해당 영상을 강동구의회 홈페이지 게시판에 'A 구의원을 고발한다'는'제목으로 올렸다. 이 게시물은 현재 접근이 제한된 상태다.
 
해당 영상 속 인물이 A의원이 맞는다면, A의원은 몸캠피싱의 피해자다. 그러나 A의원이 불법 성매매를 시도한 정황도 함께 나왔다. 영상과 함께 유포된 카카오톡 대화 캡처사진에는 "님도 혹시 조건만남 뭐 그런 분을 찾으시는 건가"라는 대화 상대방의 질문에 A의원과 동일한 프로필 사진을 쓰는 인물이 "네"라고 답하는 화면이 담겨있다. A의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재차 "오늘 좀 쓸쓸하네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날짜가 지난 1일로 표시된 또 다른 카톡 대화에서도 A의원과 같은 프로필 사진을 쓰는 인물이 "요구하는 금액이 얼마인가" "누구의 사주를 받고 접근한 거냐"고 질문하자, 상대방이 "돈 때문에 하는 거라 합의 보고 조용히 끝내자는데 왜 질질 끄나" "자료 삭제하려면 연락 달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몸캠피싱 영상 유포를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는 대목으로 풀이된다.
 
A의원은 몸캠피싱 영상과 카카오톡 화면은 모두 도용당한 것이고, 자신을 모함하는 누군가가 조작을 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경찰은 현재 영상에 등장하는 남성과 A의원이 동일인인지 확인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