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유로파리그서 시즌 12호골 폭발

LASK전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은 뒤 팀 동료 개러스 베일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LASK전에서 손흥민이 골을 넣은 뒤 팀 동료 개러스 베일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세이셔널’의 득점포가 다시금 가동을 시작했다. 손흥민(28ㆍ토트넘)이 유럽클럽대항전 무대에서 시즌 12호골을 터뜨리며 부활을 알렸다.

토트넘은 32강 진출 확정

 
토트넘은 4일 오스트리아 라이파이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본선 J조 5차전에서 LASK 린츠(오스트리아)와 3-3으로 비겼다. 3승1무1패(승점 10점)를 기록한 토트넘은 마지막 한 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조 2위 이상을 확보해 32강 진출을 확정했다.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빠져 생긴 공격력 우려를 말끔히 씻어낸 인물은 손흥민이었다. 1-1 동점이던 후반 11분, 동료 미드필더 탕귀 은돔벨레의 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통틀어 손흥민이 올 시즌 기록한 12번째 골. 프리미어리그에서 9골을 기록 중이며, 유로파리그에서 3골을 보탰다. 2016~17시즌에 세운 자신의 한 시즌 최다골 기록(21골)에 9골 차로 접근했다.  
 
손흥민은 2-1로 앞선 후반 37분 팀 동료 델레 알리와 교체돼 벤치로 향했다. 토트넘의 승리가 굳어지는 것 같던 경기는, 이후 혼전 양상으로 흘렀다. 손흥민이 그라운드를 빠져나간 지 2분 만에 토트넘이 LASK의 에게스타인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후반 42분 토트넘 알리가 페널티킥 골로 다시금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추가시간에 한 골을 더 내줘 3-3으로 경기가 끝났다.  
 
경기 후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과 에밀 호이비에르가 없었다면 결과를 얻지 못했을 경기였다”면서 “이번 경기에서 유일하게 만족할 만한 부분은 32강에 진출했다는 것 뿐이다. 동기부여가 안 된 것 같은 선수들이 여러 명 눈에 띄었다”고 꼬집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