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이자 백신 만든 ‘이민 흑수저’ 세계 500대 부자 반열에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만든 독일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엔테크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우구르 사힌(55)이 세계 500대 부자 반열에 올랐다. 
독일 제약사 바이오엔테크의 우구르 사힌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독일 제약사 바이오엔테크의 우구르 사힌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블룸버그통신은 3일(현지시간) 사힌 CEO의 순자산이 51억 달러(약 5조5700억원)로 늘면서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상 세계 부자 순위 493번째에 이름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바이오엔테크 주가는 영국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한 2일 이후 10% 가까이 뛰었다. 올해에만 250% 이상 상승했다. 사힌 CEO는 바이오엔테크 지분 18%를 보유하고 있다.
 
바이오엔테크는 애초 항암분야에 초점을 맞춰 연구해왔다. 그러던 중 지난 1월 코로나19백신개발에 착수했다. 당시 사힌 CEO가 중국 우한에 다녀온 한 가족의 코로나19 감염과 관련된 논문을 읽은 것이 계기가 됐다.
 
사힌 CEO는 2008년 부인 외즐렘 튀레지(53)와 바이오엔테크를 창업했다. 튀레지는 현재 바이오엔테크의 최고의료책임자(CMO)다. 부부는 1960년대 독일에 이민한 터키 노동자 가정에서 태어난 이민 2세다. 이들의 성공을 두고 ‘흙수저의 성공’과 ‘이민자의 쾌거’라고 현지 언론들은 평가하고 있다.
 

관련기사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