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정협 권한대행 "3일 서울서만 신규 확진 295명, 사상 최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연합뉴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연합뉴스

 
3일 서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95명으로 역대 최다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4일 오전 0시 기준 서울에서만 (확진자가) 295명이 나왔다”며 “1월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일일 최대 확진자 수다. 연말이 다가올수록 확진자 수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서 권한대행은 “전례 없는 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데 기대보다는 거리두기 효과가 아직은 좀 더디게 나타나고 있다”며 “생활 속 연쇄 감염이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방역 속도가 확산 속도를 좇아가기 어려운 면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계절적인 요인도 있다. 겨울이다 보니 실내활동을 많이 하게 되는데 환기가 제대로 안 돼 감염 위험이 더욱 높아진 것으로 파악된다”고 했다.
 
병상 문제와 관련해서는 “중증 환자 전담 병상은 지금 현재 61개 중에서 8개 남아 있는 상황”이라며 서울 소재 대학병원과 협의해 중증환자 전담 병상 최대 15개소를 추가로 확보하기로 했다고 했다. 서 권한대행은 “이대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에서도 추가 병상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규 확진자 발생 상황과 관련해 “(거리두기 2.5단계로 올리는) 여러 가지 조건은 충족됐다”면서도 “(민생을 고려해) 불가피하게 2단계 상황에서 위험 수위가 좀 높은 시설에 대해서 2. 5단계, 심지어 3단계에 준하는 그런 선제적인 방역 조치를 가동하는 그런 형태로 지금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