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찬원 함께 녹화한 박명수·이휘재 모두 음성···2주 자가격리

이찬원. 뉴스1

이찬원. 뉴스1

 
가수 이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함께 녹화에 참여했던 출연자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3일 이찬원의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는 공식 팬카페에 이찬원의 확진 판정 소식을 알렸다.
 
이찬원은 지난 1일 TV조선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하는 등 최근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던 터라 방송가에는 비상이 걸렸다.  
 
특히 당시 녹화는 ‘뽕숭아학당’과 ‘아내의 맛’ 출연진과 컬래버레이션으로 꾸며져 평소보다 더 많은 출연자가 함께 했다.  
 
이에 ‘뽕숭아학당’ 기존 출연자인 붐과 장민호, 영웅, 영탁은 활동을 중단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지난 3일 이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아내의 맛’ 출연자인 박명수, 이휘재, 홍현희, 제이쓴, 장영란도 ‘음성’ 판정을 받고 한숨 돌렸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앞으로 2주간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한편 ‘뽕숭아학당’ ‘아내의 맛’ 등을 방영하는 TV조선은 현재 방역시스템을 최고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서울 상암동 사옥은 일정 기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