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시, 지원대학 예상질문 뽑아 면접 준비…논술은 사회 이슈 실전 연습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3일 끝났다. 전문가들은 정확한 가채점을 통해 예상 점수·등급을 파악한 뒤 정시·수시 지원 여부를 정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대학별고사 응시를 위해 외부활동을 최소화하며 건강 관리에도 신경 써야 한다.
 

2021학년도 대입 합격 전략
정시는 과목별 반영률 따져 지원을

수능 이후 입시 준비의 시작은 가채점이다. 시험 직후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공개하는 답안지를 바탕으로 가채점해 과목별 점수를 파악해야 한다. 주요 사교육 업체들은 홈페이지 가채점 서비스를 통해 예상 표준점수와 등급 등을 제공한다. 기관마다 등급컷과 표준점수 전망이 다소 다르지만, 대략적인 점수와 등급을 파악해야 이후 입시 전략을 짤 수 있다.
 
수능 이후 입시 일정표.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수능 이후 입시 일정표.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관련기사

등급컷을 파악하면 수시 지원 여부를 정해야 한다. 지원하려는 수시 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면 대학별고사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 이만기 유웨이 평가연구소장은 “대학별고사를 보기로 했다면, 지원 대학의 출제 경향을 고려해 자신의 학생부를 기반으로 예상 질문을 뽑아 모의 면접을 하는 게 좋다”며 “논술은 기출 문제와 사회적 이슈를 점검하고 답안을 작성하는 실전 연습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예상보다 점수가 낮아 수시 합격이 어렵거나, 고득점을 해 상위권 대학에 정시 지원이 가능하다면 정시 전형 분석에 들어가야 한다. 과목별 점수를 고려해 상대적으로 잘 본 과목 반영 비율이 높은 대학을 찾는 게 좋다. 영역별 반영 비율이 10% 정도 차이 나는 경우도 있어 지원 전략에 따라 당락이 갈릴 수 있다. 학생부 성적도 정시 지원 전략을 짤 때 고려해야 한다. 정시 전형은 수능을 중심으로 평가가 이뤄지지만, 학생부 성적을 반영하는 대학도 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