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옵티 의혹'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검찰 조사후 극단선택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부실장 이모(54)씨가 3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는 지난 4ㆍ15 총선에 출마한 이 대표의 선거 사무실 복합기 임차료를 옵티머스자산운용 관련 업체로부터 지원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선거관리위원회가 검찰에 고발한 인물 중 한 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2일 이씨에 대한 실종 신고 접수 후 기동대가 법원 인근에 대한 수색을 벌여왔고, 3일 과학수사대가 이씨의 신원과 사인을 파악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2일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출석해 조사받았다. 이날 오후 6시 30분까지 조사받은 뒤 다시 검찰로 나오기로 했지만,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가족으로부터 이씨에 대한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휴대전화 위치추적 등을 통해 소재를 파악하다가 그를 발견했다. 이씨는 숨지기 전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주변인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씨는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옵티머스자산운용 쪽으로부터 4월 총선 당시 이 대표 사무실에 복합기 임대 편의를 제공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검찰에 고발됐다. 옵티머스는 관계사인 트러스트올을 통해 지난 2~5월 서울 종로구 이 대표 선거사무실에 복합기를 설치하고 렌트비 76만원을 대납하게 한 혐의다. 정치자금법 제31조에 따르면 국내외 법인은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다. 이 대표 측은 “지역사무소 관계자가 지인을 통해 해당 복합기를 넘겨받았는데 실무자 실수로 명의 변경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씨는 이 대표가 전남지사를 지낼 때 정무특보 역할을 했던 핵심 측근이다. 이 대표가 국회의원 시절 10년 가까이 지역구 관리 등을 맡았던 비서관 출신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편광현·박현주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