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옵티머스 의혹'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극단선택으로 숨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부실장인 A씨가 3일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실종 신고를 받고 수색에 나선 경찰은 이날 오후 9시 15분쯤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지난 4·15 총선에 종로구 후보로 출마한 이 대표의 선거 사무실 복합기 임차료를 옵티머스 관련 업체로부터 지원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된 인물 중 한 명이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인 2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출석해 변호인 입회하에 오후 6시 30분까지 조사를 받은 뒤 사라졌다.
 
중앙지검 측은 “저녁식사 후 조사를 재개하기로 했으나 이후 A씨의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유가족 분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 대표 측은 2월부터 5월까지 옵티머스 관련 업체인 트러스트올로부터 선거 사무실에 설치된 복합기 임차료 총 76만원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이 대표가 전남지사를 지낼 때 정무특보 역할을 했던 핵심 측근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