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은혜 “秋, 또 누굴 안고 뛰어내릴지”…정청래 “인간 되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개혁 소임을 접을 수 없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사진을 올린 것을 두고 여야 간 설전이 벌어졌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에게 외면당한 법무부 장관의 마지막 몸부림”이라며 “법무부 감찰위, 법원, 심지어 믿었던 측근까지 등을 돌리자 이제 돌아가신 분까지 끌어들인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의원 추미애가 노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하소연을 왜 국민이 들어야 하나”라며 “한 줌 권력을 막판까지 남김없이 흡입하려는 망자 소환, 한평생 공정과 통합의 결단을 해온 고인이 들으면 혀를 찰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 ‘백척간두에서 흔들림 없이 진일보하겠다’는 추 장관의 글을 인용하며 “백척간두에서 진일보하면 추락이다. 갈피를 못 잡는 장관, 이제 또 누구를 안고 뛰어내리려 할지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을 입에 담을 자격이 있는지 먼저 돌아보고 제발 가증의 혀를 단속해 주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허영 대변인은 “이름만으로도 마음 저릿한 그분의 죽음을 빗대어 입에 담기에도 참담한 말을 했다”며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라면, 공당의 대변인이라면 적어도 자신의 진영을 위한답시고 아무 말이나 내뱉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청래 의원도 페이스북에 “정치인이기 전에 인간이 되자. 구구절절 입에 올리기도 싫다. 패륜적 논평 취소하고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