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주호영 배은망덕···표 몰아줬더니 복당 가로막냐"

홍준표(왼쪽) 무소속 의원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1

홍준표(왼쪽) 무소속 의원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자신의 복당에 대해 상당 기간 어렵다고 언급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배은망덕하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주 원내대표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내 복당 문제에 대해 반대하는 의원이 많은 데다 30~40대가 싫어하며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당이 분열된다는 이유로 반대한다고 밝혔다"며 "30~40대들이 국민의힘을 싫어하지 홍준표를 싫어하느냐"고 맞받아쳤다. 
 
그러면서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힘을 합치는 게 맞지 분열해 선거를 치르겠다는 건 무슨 해괴한 논리인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두 번이나 탈당해서 복당한 분 말씀치곤 참 어처구니 없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과거 자신이 주 원내대표를 도왔던 사례를 열거하며 "배은망덕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당대표일 때 당을 배신하고 나갔지만 흔쾌히 복당시켰고 이번에 원내대표 선거할 때 14~15명 의원들의 표를 몰아준 일도 있다"면서 "내가 원내대표할 때 수석 부대표로 발탁한 일도 있으며 정계 입문할 땐 내가 공천 심사위원이었고 2007년 3월 이명박-박근혜 경선 시 내가 이명박 진영에 합류하도록 권유해 MB시절 특임장관까지 했던 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마도 내가 복당하면 TK지역 대표성을 상실해 자신의 내년도 당대표 선거에 지장이 있을 듯 하니 내년 전당대회 이후에나 복당하라는 얕은 꾀인 것 같은데 저렇게 야당을 무능하고 무기력한 정당으로 만든 리더십으로 어찌 당대표를 할 수 있겠는가"라고 비꼬았다. 
 
홍 의원은 "정치 앞에선 인간적 정리도 없으니 정치가 참 무섭다"며 "난 도리상 주 원내대표가 내 복당 문제를 앞장서 풀어줄 것으로 여태 착각했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