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민주노총 등 여의도 집회 전면금지…오는 4~9일까지 ‘강력 대응’

서울시가 다음 주 중반까지 여의도 일대에서 열리는 집회를 전면 금지한다. 전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500명대를 기록하는 등 방역 상황이 엄중한 탓이다. 그간 서울시의 ‘10인 이상 집회 금지’ 조치에 따라 9인 이하로 나누어 시행하던 집회도 할 수 없게 됐다.
 

7개 단체 1030여명 집회 예정 

'노동개악 저지! 전태일3법 쟁취! 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 전국동시다발대회'가 열린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인근에서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동개악 저지! 전태일3법 쟁취! 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 전국동시다발대회'가 열린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인근에서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서울시는 “오는 4~9일 여의도 일대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및 산별노조 모든 집회에 대해 집회금지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24일 0시부터 시행 중인 '서울형 정밀방역'(10인 이상 집회금지)보다 더욱 강화된 조치다.
 
 민주노총은 서울형 정밀방역에 따라 지난달 25일부터는 여의도 일대에서 9인 이하로 분산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근로기준법·노동조합법 개정 등을 요구하는 집회를 개최해왔다. 그러나 서울시는 “오는 4~9일엔 하루 7개 단체가 23개소에서 총 1030여명 규모의 집회를 개최하는 등 단체 간 연대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서울·수도권 확진자 '사상 최대' 

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서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무엇보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의 하루 신규확진자 규모가 크게 늘어난 게 결정적 이유가 됐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3일 0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확진자는 540명으로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 중이다. 서울의 경우 262명, 경기도·인천시를 합친 수도권의 경우 421명으로 각각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서울시는 “대학수학능력시험, 대학별 논술고사 등 입시 관련 대규모 지역 간 이동이 이뤄질 수 있는 시기”라며 “이 상황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경우 집회 준비과정부터 종료 시까지 불특정 다수의 접촉을 통한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3일 집회신고 단체에 집회금지 공문을 발송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