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영 위기' 파파이스, 26년만에 한국에서 철수

파파이스 로고. TS푸드앤시스템

파파이스 로고. TS푸드앤시스템

치킨·버거 프랜차이즈 파파이스가 이달 말 영업을 종료하고 26년 만에 국내 사업을 접고 철수한다.
 
파파이스를 운영하는 TS푸드앤시스템은 3일 “이달 말로 파파이스 사업을 접기로 했다”며 “미국 본사와의 프랜차이즈 계약도 이달 말 끝난다”고 밝혔다.
 
파파이스는 지난 1994년 압구정 1호점을 시작으로 국내에 진출해 케이준후라이 등의 메뉴를 앞세워 한때 매장 수가 200개를 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외식시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매출이 하락하면서 사업 규모가 크게 줄었고, 올해 하반기에는 매장 수가 10여 곳으로 감소했다.
 
TS푸드앤시스템 관계자는 “이전부터 매출 부진에 따라 파파이스 브랜드 매각을 추진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겹쳐 사업이 어려워지면서 올해로 파파이스 사업을 끝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