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秋 분탕질 왜 그냥 두나" 지지율 폭락하자 불만 터진 민주당

추미애 법무부 장관(앞쪽)과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이 3일 오후 정부과천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법무부는 "윤 총장의 방어권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4일로 예정됐던 징계위원회를 10일로 연기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앞쪽)과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이 3일 오후 정부과천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법무부는 "윤 총장의 방어권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4일로 예정됐던 징계위원회를 10일로 연기했다. 뉴시스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재판까지 벌이며 싸우는 걸 국민들이 어떻게 보겠느냐.”(더불어민주당 수도권 중진 의원)

“검찰개혁의 본질은 이게 아닌데, 이상한 방향으로 튀었다.”(민주당 지도부의 한 중진 의원)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를 둘러싼 논란이 여권의 지지율 폭락으로 이어지자 민주당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tbs의뢰로 3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37.4%를 기록해 정권 출범(2017년 5월) 이후 처음으로 30%대로 주저앉았다. 부정평가는 57.3%로 최고치였다. 민주당 지지율은 28.9%를 기록했는데 ‘최순실 게이트’가 생겼던 2016년 10월 3주차(29.2%)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국민의힘(31.2%)에게도 뒤졌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이날 김기식 더좋은미래 정책위원장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 두 권력자가 왜 이렇게 싸우느냐는 여론이 임계점까지 왔다”며 “두 사람 모두 ‘고마해라’(그만둬라)는 국민들의 마음이 있다”고 꼬집었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추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추이.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친문과 지도부는 대체 뭘했나” 

법조인 출신인 민주당 의원은 “정치적으로 해결할 방법이 얼마든지 있었는데도 절차적 공정성을 운운하며 멀리한 게 문제”라며 “징계위 결정이 나도 윤 총장이 가만있겠나. 소송전에 여론이 몸살을 앓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희 전 의원도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이제는 국민들 생각도 좀 했으면 좋겠다”며 “(추 장관과 윤 총장) 본인이 억울해도 어느 쪽이든 이제는 (퇴진을) 수용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5시 10분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자신의 직무정지에 대해 법원이 효력정지 결정을 내리자 오후 늦게 출근한 윤 총장은 "모든 분에게 대한민국의 공직자로서 헌법정신과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5시 10분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자신의 직무정지에 대해 법원이 효력정지 결정을 내리자 오후 늦게 출근한 윤 총장은 "모든 분에게 대한민국의 공직자로서 헌법정신과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임현동 기자

서울 지역 초선 의원은 “윤 총장을 두더라도 제도적으로 검찰개혁을 충분히 할 수 있는데 추 장관이 ‘자기 정치’를 하려고 쓸데없는 분란을 일으킨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수도권의 한 다선 의원은 “추 장관이 ‘분탕질’ 칠 거라고 누구나 예상할 수 있었는데 지도부는 입을 다물었고 당 주류를 자처하는 친문도 지지층 눈치만 본 거 아니냐”며 “지지율이 바닥을 쳐야 정신을 차릴 건가”라고 말했다.
 

이낙연, 추·윤 언급없이 “공수처법 개정”

이처럼 물밑에선 불만 기류가 확산되고 있지만 일단 당 지도부는 ‘임전무퇴’를 외치고 있다. 이낙연 대표는 2주간 자가격리를 마치고 이날 오후 국회에 복귀해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개정안도 반드시 (정기국회 내에) 매듭지어야겠다”며 “김대중 정부 이래 20여년 간의 숙원이기도 하고, 특히 촛불 시민들의 지엄한 명령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징계위) 절차가 정해져 있으니 그 절차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행하는 게 먼저”라고 말했다. 추 장관과 윤 총장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앞쪽)가 3일 오후 2주간의 자가격리를 끝내고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이 대표는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558조원이나 되는 수퍼예산을 여야 합의로, 또 6년만에 법정시한 지키면서 처리하는 광경을 감동적으로 봤다"고 말했다. 윤 총장 관련 발언은 전혀 없었다. 오종택 기자

이낙연 민주당 대표(앞쪽)가 3일 오후 2주간의 자가격리를 끝내고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이 대표는 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558조원이나 되는 수퍼예산을 여야 합의로, 또 6년만에 법정시한 지키면서 처리하는 광경을 감동적으로 봤다"고 말했다. 윤 총장 관련 발언은 전혀 없었다. 오종택 기자

이 대표 측 핵심 의원은 “윤 총장에 대한 징계는 징계대로 그대로 간다”며 “그와 별개로 공수처 출범은 당이 주도해 정기국회 내(9일)에 마무리 짓겠단 게 이 대표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날 법무부는 “윤 총장의 방어권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4일로 예정됐던 징계위를 10일로 미뤘다. 지도부에 속한 재선 의원은 “해직복직 소송도 일단 소명도 충분히 듣고 절차적 문제도 없어야 뒤탈이 없다. 징계위도 여러 차례 열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