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이품송 아들 나무 집에서 키우세요"… 문화재청, 민간분양 승인

속리산 입구 정이품송. [중앙포토]

속리산 입구 정이품송. [중앙포토]

속리산의 명물 '정이품송'의 자목을 민간이 분양받아 키울 수 있게 됐다.  
 
문화재청은 충북 보은군에서 신청한 천연기념물 제103호 보은 속리 정이품송 자목(子木)의 민간분양 계획을 승인했다고 3일 밝혔다.
 
문화재청에서 천연기념물 후계목을 민간에 분양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분양하게 될 정이품송 자목은 2013년 정이품송의 종자를 발아시켜 키웠다.  
 
충북 보은군 장안면의 한 야산에 조성된 양묘장에 정이품송 후계목이 자라고 있다. 최종권 기자

충북 보은군 장안면의 한 야산에 조성된 양묘장에 정이품송 후계목이 자라고 있다. 최종권 기자

문화재청은 유명한 나무의 후계목 육성과 활용에 대한 기준을 마련해 각 지방자치단체에 안내했다. 이번 분양은 문화재청의 기준을 통과해 민간 분양 승인을 받았다. 민간분양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보은군 산림녹지과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문화재청은 수령이 오래된 커다란 나무의 경우 가치 상실의 가능성도 커 유전자원 보존과 후계목 육성을 적극적으로 장려했다. 후계목은 그동안 해당 지역을 대표하는 기념 공원이나 후계목 숲, 명품 숲 조성 등에 활용됐다.  
 
문화재청은 이번 정이품송 자목 민간분양을 계기로 일반가정에서도 천연기념물 후계목을 키울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허용할 계획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