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사 출신 첫 특전사령관 나와…비(非)사관학교 출신 약진

정부는 3일 장성급 장교 인사를 발표했다.  
 

육군 준장 진급자 52명 가운데 17명이
3사ㆍ학군ㆍ학사 등 비사관학교 출신
해군과 공군에서도 비사 1명씩 나와

소영민 신임 육군특수전사령관. [국방부 제공]

소영민 신임 육군특수전사령관. [국방부 제공]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인 강건작 육군 소장 등 6명이 육군에서 중장으로 진급했다. 해군에선 김현일 해군교육사령관(해군 소장) 등 2명이 별 하나를 더 달았다. 공군에선 정상화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부장(공군 소장)이 공군참모차장(공군 중장)으로 임명되는 등 2명의 진급자가 나왔다.
 
준장에서 소장으로 진급한 장성은 모두 19명이다. 육군이 11명, 해군이 2명, 공군이 6명이다.
 
육군에서 52명, 해군에서 14명(해병대 3명 포함), 공군에서 12명 등 각 군의 대령 78명이 처음 별자리(준장)에 올랐다.
 
국방부는 이번 인사에 대해 "특정 분야에 편중되지 않은 능력 위주의 균형 인사를 구현한다는 원칙에 따랐다"고 밝혔다. 하지만 “작년에 이어 비(非)사관학교 출신 중 우수자를 다수 선발해 사관학교 출신 편중 현상을 완화했다”는 국방부의 설명대로 비사(3사ㆍ학군ㆍ학사 등 비사관학교) 출신을 우대한 인사라는 평가가 군 내부에서 나온다.
 
육군 특수전사령관(중장)에 소영민 31사단장이 진급해 임명됐다. 소 신임 사령관은 학사 11기다. 학사 출신 첫 특전사령관이다. 남영신 현 육군참모총장(학군 23기)에 이어 두번째 비사 출신 특전사령관이기도 하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인사에서 육군의 경우 준장 진급자 52명 가운데 17명(32.7%)이 비사 출신이다. 소장 진급자 11명 중 3명(27.2%), 중장 진급자 6명 중 2명(33.3%)이 각각 3사ㆍ학사ㆍ학군 출신이다.


왼쪽부터 합참차장 윤의철(육사 43기) 중장, 육군참모차장 박주경(육사 42기) 중장, 공군참모차장 정상화(공사 36기) 중장(진급 예정), 육군특수전사령관 소영민(학사 11기) 중장(진급 예정), 공군작전사령관 김준식(공사 35기) 중장. [국방부 제공]

왼쪽부터 합참차장 윤의철(육사 43기) 중장, 육군참모차장 박주경(육사 42기) 중장, 공군참모차장 정상화(공사 36기) 중장(진급 예정), 육군특수전사령관 소영민(학사 11기) 중장(진급 예정), 공군작전사령관 김준식(공사 35기) 중장. [국방부 제공]

 
올해 기준으로 기존 육군의 전체 장성 중 육사와 비사간 비율은 약 75% 대 25%였다. 이번 인사에서 상대적으로 비사 출신 진급자가 더 많아졌다는 평가가 나오는 배경이다.
 
해군과 공군에서도 준장 진급자 중 비사 출신이 각 1명씩 나왔다. 이번 인사가 나오기 전 해ㆍ공군의 비사 출신 장성은 각각 5명(안보지원사령부 포함)과 1명이었다.
 
여군 가운데 정정숙 육군 대령도 준장으로 진급했다. 여성 인력의 장성급 인선 진출 확대 기조도 유지했다는 게 국방부의 설명이다.
 
육군의 경우 1994년 임관한 육사 50기 출신이 첫 별을 달았다. 육사 50기대로의 세대 교체가 시작됐다는 의미다.
 
현 정부가 진행중인 ‘국방개혁 2.0’ 에 따라 2018년 430여명이던 기존 장군 수는 2022년까지 360명 수준으로 줄어든다. 앞으로 더 적어진 장군 자리를 놓고 진급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철재ㆍ박용한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