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규 여동생의 항변 "오빠는 국가에 반역 하지 않았다"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중앙포토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중앙포토

박정희 전 대통령 살해 후 내란 목적 살인 및 내란미수죄로 사형이 집행된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의 여동생이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그가 받았던 내란 혐의를 부정했다.
 
김재규의 셋째 여동생인 김정숙씨는 3일 프랑스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사람을 죽였다면 벌을 받는 게 마땅하다"며 "그러나 오빠는 스스로 대통령이 되고자 대통령을 죽이지 않았으며 국가에 반역을 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 전 부장은 10·26 사건으로 지난 1980년 사형이 집행됐다.
 
김씨는 "유일한 면회가 처형 하루 전에 이뤄졌다"며 "우리 중 누구도 다음날 그런 일(처형)이 일어날 줄 몰랐다. 오빠는 자신이 왜 그런 일을 저질렀는지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한 채 처형됐다"고 말했다.
 
김씨를 비롯한 유족은 "김재규에게 내란 혐의를 씌운 재판과 가족에게 통보 없이 단행된 형 집행이 부당하다"고 주장하며 최근 재심을 청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