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선동, 서울시장 '민생 3대 공약' 발표…"65세 이상 1주택자 종부세 면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김선동 전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남중빌딩 국민의힘 당사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김선동 전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남중빌딩 국민의힘 당사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선동 전 국민의힘 사무총장이 65세 이상 1가구 1주택 보유자의 종합부동산세를 면제하겠다는 내용을 포함한 '민생 3대 공약'을 3일 발표했다.
 
김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서울시 은퇴세대의 정주 환경이 무너지고 있다"며 "만 65세 이상 1가구 1주택자의 종부세를 면제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총장은 "70세 이상 고령자의 경우 내년부터 종부세 공제 한도가 70%에서 80%로 올라간다"며 "(재원은 공제하고 남은) 20%만 감당하면 된다"고 했다. 아울러 "세금 폭탄에 위협받은 은퇴세대의 정주 여건을 지켜드리겠다는 것"이라며 "중앙정부가 비협조할 경우 서울시가 재산세를 환급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전 총장은 또 다른 공약으로 서울시의 내년 최저임금을 시간당 9000원으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김 전 총장은 "정부의 2021년 최저임금 목표인 8720원과 대비해볼 때 3.2% 높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 임금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해 고용주와 사장님들 인건비 부담은 낮추면서 하겠다"며 "서울시가 최저임금 중에 1000원을 부담하고, 임금지원 프로그램을 통해서 민간업주 부담은 8000원으로 축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 전 총장은 소득양극화 개선, 사회적 약자와 미취업청년 등을 지원할 목적으로 매년 8조원 규모의 '소득양극화개선기금'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기금은 해마다 발생하는 3조원 규모의 '순세계잉여금'을 비롯해 빌딩세 인상 등을 통해 조성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 전 사무총장은 "서울시장이 할 일은 시민의 삶의 질이 추락하는 것을 막아내고, 중산층으로 올라설 수 있는 디딤돌을 만드는 것"이라며 "소득양극화개선기금 등으로 이를 반드시 현실화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