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김종인, 탄핵 가결일 맞춰 朴·MB 과오 국민 앞에 사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힘이 12월 정기국회가 마무리되는 오는 9일 전후로 이명박ㆍ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12월 9일은 4년전 국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날이다.
 
국민의힘 핵심관계자는 3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국민의힘이 국민의 마음을 되돌리기 위해선 두 전직 대통령의 과오에 대한 진정성 있는 대국민 사과가 꼭 필요하다는 게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확고한 생각”이라며 “우리 당(국민의힘)의 가장 아픈 기억이 담긴 박 전 대통령의 탄핵 가결일 전후로 이를 실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그간 당내 비공개회의 등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 사과 필요성을 수차례 강조해 왔다. 특히 지난달 16일 당 비공개 비대위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이 투옥된 상황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과오에 대한 사과를 더는 늦출 수 없다”며 “가능하면 이달 말, 늦어도 다음 달 초에는 직접 국민 앞에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3일 오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이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주차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이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주차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이 대국민 사과 시기를 박 전 대통령 탄핵 가결일 전후로 하는 것은 문재인 정부를 향한 경고의 메시지라는 해석도 나온다. 김 위원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 여권의 노골적인 '윤석열 찍어내기'가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훼손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핵심관계자는 "지난달 26일 당 비대위 회의에서 '정부ㆍ여당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한다. 한국 역사에 또 다른 오점을 남기지 않기를 바란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을 주목해야 한다"고 전했다. ‘두 전직 대통령의 전철을 밟지 말라’는 경고성 메시지란 것이다.

 
다만 신중론도 있다. 또 다른 당 관계자는 “지금 정국이 야당에 불리하지 않은 상황에서 굳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과로 당내 혼란을 자초할 필요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를 기점으로 국민의힘은 내년 4월 치러지는 서울ㆍ부산시장 보궐선거 체제로 급속히 재편될 예정이다. 8일부터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만큼 국민의힘은 이달 안에 공천관리위원회를 출범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