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제원 "文 콘크리트 지지 붕괴 들리나…최면서 깨어나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뉴스1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3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콘크리트 지지율 무너지는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까?"라며 "뒤에 숨어 계실 때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이 하는 일마다 사고를 치고 있다"며 "번갯불에 콩 볶아 먹듯 임명한 이용구 법무부 차관이 강남 지역에만 2주택자인 것을 넘어, 월성 1호기 사건 피의자인 백운규 전 장관의 변호를 맡고 있었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관련기사

전날 문 대통령은 판사 출신인 이 차관을 고기영 전 법무부 차관의 후임으로 내정했다. 
 
이 차관은 현재 강남 소재 아파트 2채를 소유하고 있어 청와대가 강조한 고위공직자 인선 기준에 어긋난다. 또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조작 의혹으로 고발된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변호를 맡고 있는 것이 확인돼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이용구 차관을 두고 화들짝 놀라 불쑥 임명한 ‘화들짝 차관’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며 "이용구 차관 문제는 아주 작은 단면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몰아치는 거대한 민심의 파도에 당혹스러울 것"이라며 "잠시 숨을 들이키고 멀리 보십시오. 대한민국 역사의 장구함을 보십시오. 나라가 얼마나 혼란스럽고, 민생은 얼마나 도탄에 빠져있고, 국론은 얼마나 분열되어 있는지 보일 겁니다"라고 문 대통령에게 ‘충고’했다.

관련기사

 
이어 "국민은 ‘상식’을 말하는데, 정권은 ‘몰상식’만 행한다"며 "불의에 대해 저항하는데, 개혁에 대한 저항이라고 우긴다. 이러고 있을 때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나만 옳다는 확증 편향의 ‘최면(催眠)’에서 깨어나십시오. 소아병적인 ‘친문감별 안경’을 벗고 ‘통합 망원경’을 쓰십시오. ‘관심법’에 사로잡힌 ‘궁예 정치’에서 벗어나십시오"라고 거듭 촉구했다.
 
장 의원은 "더 꼬이기 전에 꼬인 실타래를 끊어 버려야 한다"며 "뒤에 숨어 계실 때가 아니다. 이 일을 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했다. 끝으로 "콘크리트 지지율 무너지는 소리가 들리지 않습니까?"라며 "조금만 더 시간이 지나면, 대통령께서도 꼬인 실타래를 끊지 못하는 상황이 올 것이다. 그 때 후회해도 늦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현 정부 들어 최저치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전국 유권자 15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37.4% 부정평가는 57.3%로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율(28.9%)은 국민의힘(31.2%)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