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약사가 무허가 '다이어트 한약' 만들어 팔다 구속돼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대원들이 A씨가 만든 무허가 의약품을 조사하고 있다. 경기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대원들이 A씨가 만든 무허가 의약품을 조사하고 있다. 경기도

 
경기도 평택시에서 약국을 운영했던 약사 A씨는 서울과 충북 청주시에 있는 제분소를 통해 알약 모양의 '환'을 만들었다. 그리고 이 '환'을 "체지방 분해와 비만 치료에 좋은 다이어트 한약"이라고 소개했다. A씨는 2015년부터 올해 4월까지 5년간 이 약을 179명에게 판매해 1억1800만원을 챙겼다.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특사경)은 3일 "불법 한약을 만들어 판 A씨를 약사법 등 위반 혐의로 구속한 뒤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무허가 의약품을 제조·판매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의약품의 판매 금액이 연간 1000만원 이상인 경우는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가중 처벌한다. A씨는 전에도 다이어트 한약을 만들어 판매하다 처벌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약사법 위반 등 혐의로 11명 적발

허가 없이 의약품을 제조하고 거짓 표시한 한약재를 유통한 약사와 업자들이 경기도에 적발됐다. 경기도 특사경은 제보를 받아 지난해 11월부터 의약품 불법 유통 행위를 수사해, 약사법과 의료법 등 위반 혐의로 11명을 적발했다. A씨 등 약사 2명과 한약재 제조업자 5명, 병원 직원 2명, 의사 2명 등이다. 특사경은 이들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신고 없이 한약재 제조·보관·판매, 요양원 등에 약 배달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대원들이 B씨 등이 판 한약재를 확인하고 있다. 경기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대원들이 B씨 등이 판 한약재를 확인하고 있다. 경기도

 
한약재 제조업체를 운영하는 B씨 등 5명은 원료와 완제품에 대한 품질 검사도 하지 않고 포장지에 '품질검사 완료'라고 거짓으로 표시한 한약재 11종 850㎏ 가량을 불법 유통했다. 품목 신고하지 않은 한약재를 팔고, 가루로 제조해 판 정황도 확인됐다.
 
약사 C씨는 2016년 6월부터 올해 4월까지 영업사원을 통해 요양원 24곳에 조제약을 배달하다가 덜미를 잡혔다. C씨가 조제약을 전달한 요양병원 관계자들도 함께 적발됐다. 품질 검사나 품목 신고를 하지 않고 한약재를 제조·보관·판매하고, 약국 이외 장소에서 의약품을 판매하는 것은 현행법상 모두 불법이다. 인치권 특사경 단장은 "다행히 부작용을 호소한 피해자는 없었지만, 도민의 건강이 달린 문제인 만큼 관련 수사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