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 올해 필적확인 문구는?…'많고 많은 사람 중에 그대 한 사람'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앞두고 자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앞두고 자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생 필적 확인 문구는 '많고 많은 사람 중에 그대 한 사람'이었다.
 
3일 치러진 수능에서 필적확인을 위해 쓰인 이 문구는 나태주 시인의 시 '들길을 걸으며'에서 인용한 것으로, 2015년 펴낸 시집 『꽃을 보듯 너를 본다』에 수록됐다.
 
필적 확인은 2004년에 치러진 2005학년도 수능에서 대규모 부정행위가 발생한 뒤 도입됐다. 문구는 필적을 확인할 수 있는 '기술적 요소'가 충분히 담긴 문장 중 수험생에게 힘을 줄 수 있는 내용을 담았으며 출제위원들이 정한다. 다만 구체적인 선정 과정은 보안 사항이다.
 
첫 필적확인 문구는 2005년 6월 모의평가 때 윤동주의 시 '서시'의 한 구절인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이었다.
 
2006학년도엔 정지용의 '향수'에서 따온 '흙에서 자란 내마음 파란 하늘빛', 2007학년도는 같은 시의 첫 구절인 '넓은 벌 동쪽 끝으로'이었다.
 
필적 확인 문구는 매년 수능 당일 화제가 됐다. 특히 2019학년도 수능 당시 사용된 김남조의 시' 편지'에서 인용한 '그대만큼 사랑스러운 사람을 본 일이 없다'는 수험생들의 호평을 받기도 했다.
 
지난해 치러진 2020학년도 수능에서는 '너무 맑고 초롱한 그 중 하나 별이여'(박두진의 '별밭에 누워')가 필적확인 문구로 등장해 수험생에게 위로와 격려를 건넸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