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태원 차녀 기고 "나진항, 동북아 물류 허브 잠재력 있어"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차녀 민정(29)씨가 미국 대표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 한반도 물류허브로서 나진항을 주목해야 한다는 내용의 칼럼을 실어 눈길을 끌고 있다.  
 
최태원 회장과 함께 최근 군산을 찾은 장녀 윤정(사진 왼쪽)씨와 차녀 민정씨 [로컬라이즈군산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최태원 회장과 함께 최근 군산을 찾은 장녀 윤정(사진 왼쪽)씨와 차녀 민정씨 [로컬라이즈군산 인스타그램 캡처=연합뉴스]

3일 재계에 따르면 민정씨는 최근 동료 2명과 함께 CSIS웹페이지에 연구 칼럼을 공동 게재했다. 이 칼럼은 향후 북한의 변화와 이에 따른 외국인 투자가 가능한 상황을 전제로 "한반도 동해안은 동북아의 물류 중심으로 도약하기 위한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서는 다자주의 국제기구의 역할이 필요하다"고도 덧붙였다.  
 
민정씨는 한반도 동해안 중에서도 나진항에 주목했다. 칼럼은 "3국의 접경지대에 위치한 나진항은 중국과 일본, 태평양 북극항로를 연결해 지역 물류 허브 역할과 지역 경제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나진항이 정치적 이해에서 벗어나 경제적 잠재성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물류 처리 능력 개발뿐만 아니라 특정 국가의 국가기관이 개발과 운영에 개입할 수 없도록 구조적인 노력이 동시에 진행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세계은행과 아시아개발은행 등을 예로 들며 이처럼 도덕적 해이와 정치화 리스크에 덜 취약한 국제기구가 나진항의 미래에 대비해 청사진을 마련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CSIS는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는 국제 관계·정책 전략 싱크탱크다. 민정씨는 작년 10월부터 CSIS에서 1년간 방문 연구원으로 활동한 인연이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