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직검사 "이용구·심재철 징계위 투입 안돼…더는 반칙 말라"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왼쪽)과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 연합뉴스·뉴스1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왼쪽)과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 연합뉴스·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검사 징계위원회에 이용구 신임 법무부 차관과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이 위원으로 참석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현직 검사의 내부 반발이 나왔다.
 
정희도 청주지검 부장검사는 3일 검찰 내부 통신망인 ‘이프로스’에 “이용구 차관, 심재철 국장은 안 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정 부장검사는 “아무리 급하다 해도 월성원전 사건 변호인을 차관으로 임명해 징계위원으로 투입하는 건 정말 너무하는 것 아닌가”라며 “반칙을 해도 정도껏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현 집권세력이 태도를 바꿔 검찰총장을 공격하게 된 조국 전 장관 수사 관련해서도 (이 차관이) 어떤 입장을 보였는지 검사들 사이에서는 이미 소문이 파다하다”고 했다.  
 
정 부장검사는 심 국장을 향해서도 “자진하여 징계위원을 회피하라”고 촉구했다. “감찰기록에 판사 관련 문건 전달자로 이름을 올리고 ‘총장이 문건을 배포하라고 해 크게 화를 냈다’는 입장을 언론에 발표한 사람이 어찌 중립적인 판단을 하겠냐”면서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님도 절차적 정당성을 지키라고 주문하셨다고 들었다”며 “지금까지로도 충분하다”고 했다. “이제 더 이상은 반칙을 하지 말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